[부동산] ‘엎친데 덮친’ 6월 입주폭탄
[부동산] ‘엎친데 덮친’ 6월 입주폭탄
  • 경기신문
  • 승인 2010.05.19 21:56
  • 댓글 0
  • 전자신문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입주물량 5478가구… 동탄 이후 최대
파주 대부분 차지… 하반기 7970가구 예정
판교 막바지·동탄 주상복합 ‘줄줄이 대기’
신도시 침체가속화·약세 당분간 지속될듯

최근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신도시 부동산 시장이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침체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19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다음달 입주를 예정하고 있는 아파트는 전국적으로 2만2천439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4천451가구 적은 물량이며, 지난달과 비교해도 1만671가구 줄어든 수치다.

하지만 신도시에서는 5천478가구가 입주를 예정하고 있어, 지난 2008년 10월 동탄신도시 입주가 본격화 된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이는 최근 극심한 침체기를 겪고 있는 신도시에 더 큰 부담으로 작용 될 전망이다. 특히 올 들어 수도권 평균 변동률은 -0.90%이지만 신도시는 이보다 3배 가량 큰 -2.7%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5천858가구 ▲서울 3천766가구 ▲신도시 5천478가구 ▲인천 1천754가구 ▲수도권 1만6천856가구 ▲지방광역시 2천609가구 ▲지방중소도시 2천974가구 ▲지방전체 5천584가구다.

신도시 20개월 만에 입주 물량 최고

6월 입주 예정된 5천478가구는 지난 2008년 10월 동탄신도시 입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특히 파주신도시는 3천696가구가 입주를 예정하고 있어 당분간 입주 물량을 소화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7천970가구가 입주를 기다리고 있어 입주 폭탄으로 인한 침체는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6월 신도시에는 파주교화 신도시 이외에도 판교신도시 막바지 물량과 동탄신도시 주상복합 물량도 더해져 신도시의 약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지역과 지방은 전달대비 입주 물량 확 줄어

수도권에서는 경기만 지난달과 비교해 1/3수준으로 물량이 줄었으며, 지방 역시 지난달의 40% 정도로 감소했다.

경기에서는 임대아파트를 제외하고는 1천가구 넘는 대단지가 한곳도 없었으며, 김포시 풍무동 풍무자이1,2차(818가구), 용인 신봉동 동일하이빌 2,3블록 (826가구) 등이 입주를 예정하고 있다.

지방에서는 지방광역시, 지방중소도시 모두 입주 물량이 크게 줄었다. 지방 전체 입주 물량이 5천583가구로 지난 3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