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엄태웅 “주원 눈빛 맘에 들어”
[연예] 엄태웅 “주원 눈빛 맘에 들어”
  • 연합뉴스
  • 승인 2011.10.26 18:59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웅·주원 새영화 특.수.본 제작보고회서
살해당한 동료 경찰 범인·배후 액션 스릴러
영화와 TV 예능을 오가며 인기를 얻고 있는 엄태웅이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로 스타덤에 오른 주원과 새 영화 ‘특.수.본’에서 만났다.

엄태웅은 26일 서울의 한 극장에서 열린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주원의 눈빛이 맘에 든다. 일본의 학원물 만화에 나오는 멋있는 눈빛이다”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눈빛에 대해서는 “나는 개 같은 눈빛”이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수사본부’의 줄임말을 영화 제목으로 한 ‘특.수.본’은 동물적인 감각을 지닌 열혈형사 김성범(엄태웅)과 FBI 출신의 냉철한 범죄분석관 김호룡(주원)이 살해당한 동료 경찰의 범인과 배후를 수사하는 내용을 그린 액션스릴러 영화다.

‘나의 결혼 원정기’(2005)를 연출했던 황병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현재 KBS 주말드라마 ‘오작교 형제들’에서도 경찰 역을 맡고 있는 배우 주원은 경찰 역을 자주 하게 되는 이유에 대해 “좀 날카로운 모습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강한 눈빛 때문에 그런 역할이 많이 들어오지 않나 한다”고 답했다.

엄태웅은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을 병행하면서 영화 촬영을 같이하기 힘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체력적으로 힘들긴 하지만 일이 없을 때 쉬면 되니까 일이 있을 땐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어떤 분야가 가장 어렵냐는 질문에 그는 “예능이 처음 하는 거라 가장 힘들었다”며 “그래도 요즘은 재미있어졌다”고 했다.

이 영화에는 정진영이 경찰서장으로, 성동일이 특별수사본부 팀장으로 출연하고 최근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많이 알려진 배우 김정태가 부패한 경찰을 연기한다.

김정태는 이번에 어떤 연기 변신을 펼쳤냐는 질문에 “내 연기 폭이 그렇게 넓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며 “특별히 다른 설정을 한다든지 하는 건 배제하고 (시나리오에) 나와있는 인물 그대로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의 지시 하에 일사불란하게 연기했다”고 답했다.

황 감독은 “이 영화는 액션스릴러형사물이지만, 사건 중심의 기존 영화와 차별되게 감정과 정서가 많이 들어가 있는 액션물”이라며 “그렇게 어렵거나 피가 많이 나오지 않고 보기 편안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