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GRRC·기술닥터사업 일냈다
道, GRRC·기술닥터사업 일냈다
  • 김동성 기자
  • 승인 2012.11.08 21:11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첫 국무총리상
철책선 보안 등 성과

경기도가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과 기술닥터사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2년도 ‘과학기술창의상’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특히 도는 지방자치단체로는 전국 최초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8일 도에 따르면 이 상은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개발로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한 기관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도의 GRRC사업은 지역 내 대학원이 설치된 대학교의 우수한 연구인력과 장비를 중소기업과 협력해 연구개발, 기술컨설팅, 기업 네트워킹 등 포괄적 산학협력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조례를 제정하고 GRRC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 특화된 13개 센터가 운영 중이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그동안 막걸리 열풍을 선도한 ‘참살이 탁주’를 개발하고, 러시아와 이스라엘 제품이 9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철책선 외곽 장력감지 보안시스템’의 국산화를 이뤄 연간 100억원 수입대체 효과를 거두는 등 연구 성과를 이끌어냈다.

기술닥터사업은 중소기업이 겪는 기술개발의 어려움을 신청서 1부만 작성해 제출하면 3일안에 전문가들이 직접 찾아가서 해결해주는 ‘현장방문형 기술지원 사업’이다.

도 관계자는 “도의 산학협력 대표사업인 GRRC사업과 기술닥터사업이 국내 우수한 연구기관에 못지않은 우수한 연구성과를 거둬 국가가 인정하는 우수한 사업으로 평가받았다”며 “앞으로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현장 밀착형 산학협력 사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