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RC, 올해 특허등록 83건 등 성과 거둬
GRRC, 올해 특허등록 83건 등 성과 거둬
  • 김동성 기자
  • 승인 2012.12.26 21:46
  • 댓글 0
  • 전자신문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채소 ‘배무채’ 개발 이어 항암물질 ‘설포라펜’ 분리 등 쾌거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는 올해 도내 중소기업과 개발과제에 대한 공동연구를 통해 특허등록 83건, 기술이전 12건, 실용화 38건 등 성과를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GRRC는 경기도가 중소기업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대학의 연구력으로 지원하기 위해 도내 13개 대학에 설치한 산학협력기구다.

GRRC에 따르면 중앙대 농식품 신소재개발센터의 경우 배추와 무의 특성을 갖춘 신채소 배무채를 개발, 배무채에 항암물질 설포라펜이 다량 함유된 사실을 확인하고 ‘배무채로부터 설포라펜를 분리하는 기술과 용도’ 등 5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수원대 U-City 보안감시 기술협력센터도 ‘장력검출식 보안시스템’, ‘운전자 눈동자를 이용한 졸음운전 방지장치’ 등 IT기술을 이용한 7건의 지능형 상황인지기술 특허를 얻었다.

아주대 세포사멸조절 신약개발센터는 암세포를 표적으로 죽음을 유도하는 ‘암세포 침투능력을 갖는 인간화된 항체’ 등 7건의 특허를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취득해 한독약품, CJ제일제당 등과 기술을 공유하고 있다.

경기대 콘텐츠융합 소프트웨어 연구센터는 ‘와이파이 단말기 위치 예측방법 및 장치’ 등 26건, 한양대 유비쿼터스 센서네트워크 연구센터는 ‘조명 로봇’ 등 12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도는 GRRC 사업에 힘입어 올해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국가 과학기술발전에 기여한 기관에 수여하는 ‘과학기술 창의상’ 국무총리상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