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단상]“따뜻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자치단상]“따뜻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 경기신문
  • 승인 2013.08.08 20:10
  • 댓글 0
  • 전자신문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수해복구에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드리는 감사의 글
▲ 조병돈 이천시장

진심으로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

지난 7월 22일 시간당 최고 116.5mm라는 기록적인 물 폭탄이 쏟아진 이천시 북부지역(백사·신둔·부발·동지역) 일대는 그야말로 쑥대밭에 아수라장이나 다름없었습니다.

마치 하늘에 구멍이라도 난 듯 단 몇 시간 만에 375mm라는 엄청난 폭우가 말 그대로 쏟아 붓듯이 떨어지는 모습은 차마 보고도 믿기지 않을 정도의 무서운 광경이었습니다. 이천지역 기상관측 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기도 합니다.

수마가 할퀴고 간 뒤의 참혹함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고, 특히 77세대 200명에 이르는 이재민과 산사태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안타까움을 넘어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리는 큰 아픔이었습니다.

이전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엄청난 자연재해 앞에 하늘을 원망할 겨를도 없이 전 공무원이 황급히 동원되어 응급복구를 하고, 피해조사와 복구계획 마련을 위해 밤낮 없는 전쟁을 해야 했습니다. 자체적으로 감당하기에는 분명 버거운 일이었습니다.

황망한 상황에서 참으로 고맙게도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게 되었습니다. 재난 피해가 없는 평화로운 고장으로 알려진 우리 이천시가 이 같은 큰 도움을 받는 처지가 되리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입니다.

더구나, 이천시 역사상 처음으로 특별재난지역이 검토되다 보니, ‘불의의 재난에 예외지역은 없다’는 말이 새삼 크게 느껴집니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해 낼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워 주시고 큰 도움을 주신 여러분께 지면으로나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러분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번 수해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과 농민, 지역주민은 물론, 우리시 역시 깊은 실의에 빠져있었을 것입니다.

먼 길을 마다 않고 달려와 주신 각계 정치인,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님을 비롯한 중앙부처 관계자 여러분, 이만희 경기경찰청장님, 김문수 경기도지사님을 비롯한 경기도청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서울과 경기도내 각 시·군·구 공무원님들, 참으로 고맙습니다.

특히, 7군단과 171연대, 항공작전사령부 등 지역에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항상 든든한 힘이 되어 주시는 군부대 장병 여러분과 경찰·소방관계자, 전·의경, 농협 등 유관기관, 기업체, 사회단체 관계자 여러분. 아울러, 무한 사랑으로 아름다운 봉사를 해주신 수많은 자원봉사자님들. 무려 1만여 명에 이르는 여러분의 사랑과 구슬땀으로 깊게 패었던 지역의 아픔이 새로운 희망으로 메워질 수 있었습니다.

이천시는 여러분 한분 한분의 구슬땀과 따뜻한 마음, 도움의 손길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이른 시일 내 항구적인 복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혹여 도움을 주신 지역에 어떤 어려운 일이 생긴다면 저희도 역시 제일 먼저 달려가 꼭 보답해 드리겠다는 약속과 다짐을 드립니다.

다시 한 번 베풀어 주신 성원과 도움에 감사드리면서, 여러분의 각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늘 가득하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