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 “여객선 실종자 무사생환 기원합니다”
종교인 “여객선 실종자 무사생환 기원합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4.04.17 22:06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종교계 애도물결
조계종, 봉사대 진도로 파견
원불교 “모든 분들께 위로”
기독교협회 “관계 당국은
사고 원인 철저히 규명해야”
천주교 “조속히 구조되길…”
▲ 염수정 추기경은 17일 오전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된 성유 축성 미사에서 여객선 세월호 사망자와 실종자들을 위해 위로 메시지를 발표하고 교구 사제 및 신자들과 함께 기도했다. 사진은 미사 시작 전 추기경과 함께 묵상하고 있는 사제들./서울대교구 제공

종교계가 16일 발생한 진도 여객선 참사에 대해 애도와 함께 실종자 귀환을 바라는 메시지를 일제히 내놨다.

대한불교조계종은 17일 전국 2천500여개 사찰에서 ‘진도 여객선 실종자 무사 생환’을 바라는 기도를 시작했다.

조계종은 “진도 여객선 참사에 대해 안타까움과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실종자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모아 전국 사찰에서 기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이날 긴급재난구호봉사대를 진도 팽목항으로 파견했다.

봉사대원들은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아름다운동행 지회인 진도 향적사와 함께 함께 부스를 설치하고 구호활동과 함께 현장 구조대원들에게 차와 식사를 제공하는 활동을 벌인다.

천태종도 전국 사찰에서 촛불과 향을 켜고 희생자의 명복과 실종자 귀환을 비는 특별불공과 관세음보살 주력 정진을 실시하기로 했다.

원불교는 “너무나 큰 슬픔을 당한 가족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실종자들이 이른 시일 안에 무사히 구조될 수 있도록 법신불사은의 가호를 간절히 기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안타까운 죽음 앞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학생과 승객, 선원들이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NCCK는 “관계 당국은 향후 이와 같은 안타까운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교회연합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도 “인명 경시와 안전 불감증에서 또다시 참사가 일어났음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한 생명이라도 더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유축성 미사에서 사망자와 실종자들을 위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사제와 신자들과 함께 기도했다. 성유축성 미사는 예수가 사제직을 사도와 그 후계자들에게 준 것을 기념하는 미사다.

염 추기경은 “실종된 승객들이 조속히 구조되기를 기도합니다. 또 사고로 세상을 떠난 이들이 하느님 안에서 안식을 누리기를 기원합니다. 특별히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는 부모님들과 구조활동 관계자들에게 하느님께서 함께 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라고 말했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는 “귀중한 목숨을 잃은 이들과 실종된 이들,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아직 생사를 알지 못하는 이들이 빨리 구조돼 가족들 품으로 돌아오기를 온 국민이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강 주교는 “하느님께서 안타깝게 생명을 잃은 이들에게 영원한 안식과 평화를, 커다란 고통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는 용기와 힘을 북돋아 주시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