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범 트랙리스트에 우리의 서사 담았다”
“앨범 트랙리스트에 우리의 서사 담았다”
  • 연합뉴스
  • 승인 2015.12.09 15:49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만에 정규앨범 4집 돌아온 남성 중창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

70년부터 시대별로 흑인음악 채워
싸이·지코 제치고 각종 차트 올킬

각기 개성있는 솔로곡으로 담아
“이번 앨범 역시 방송활동 없다”


한 곡의 생명력이 짧은 인스턴트 음원 시대에 17곡을 채운 정규 앨범을 냈다.

그것도 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시대별 흑인음악으로 가득 채운 앨범이다.

지난 8일 5년 만의 정규 앨범인 4집 ‘솔 쿡’(Soul Cooke)을 낸 남성 중창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나얼, 정엽, 영준, 성훈)의 이야기다. 접시에 카세트테이프를 풀어놓은 재킷처럼 흑인음악을 요리해 차려낸 ‘17첩 반상’ 같다. 이 앨범은 싸이와 지코 등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각종 차트를 ‘올킬’ 했다.

브라운아이드소울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음악감상회를 열고 “앨범에는 서사가 들어 있어 전체를 들으면 하나의 그림을 그릴 수 있다”며 “CD를 모르는 어린 친구들도 있다던데 감성이 소멸해가는 것 같다. 요즘 복고가 트렌드이니 다시 그런 분위기가 살아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라고 정규 앨범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4집은 1970년대 필리 솔(Philly Soul)부터 1990년대 알앤비(R&B), 모던 솔, 펑크, 재즈 등 시대를 대표한 흑인음악을 한국적인 감성을 버무려 완성했다. 앨범 제목인 ‘솔 쿡’에서 ‘쿡’(Cook)을 ‘Cooke’이라 표기한 것도 ‘솔 레전드’ 샘 쿡(Sam Cooke)의 성에 붙은 ‘e’를 더해 존경을 표시한 것.

한국적인 솔에 대해 나얼은 “미국 음악이지만 이해가 어느 정도 있느냐, 열정이 얼마큼 있느냐의 문제 같다”며 “그 열정으로 만들었을 때 자연스럽게 우리의 정체성이 담긴다”고 말했다.

정엽도 “우리가 듣고 자란 음악을 지금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인종보다는 ‘응답하라 그 시절’의 향수를 재생산하는 게 한국적인 솔 같다”고 거들었다.

아카펠라 트랙으로 문을 여는 4집은 신곡 11곡에 지난해 낸 4집의 사이드A 수록곡 6곡을 더했다. 타이틀곡은 ‘밤의 멜로디’와 ‘홈’(Home) 두곡이다.

‘밤의 멜로디’는 필리 솔 풍의 중창 발라드로 팝송을 개사한 듯한 가사와 애절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이다.
 


영준은 ‘밤의 멜로디’에 대해 “필리 솔에 한글 가사가 맞을까 고민했는데 작업을 한 뒤 무척 만족스러웠다. 한국적으로 만들어보려 했다”고 설명했다.

이 곡이 음원차트 1위를 한데 놀라워 한 멤버들은 “필리 솔은 1970년대 미국에선 대중적인 음악이었다”며 “전체적인 사운드가 옛날 소리이고 멜로디 중심의 곡이어서 공감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보다 더 대중적인 ‘홈’은 가정을 소재로 한 전형적인 팝 발라드다.

나얼은 “기존에 우리가 보여준 하모니 위주의 팝 중창곡”이라며 “사랑 얘기보다는 사회의 기본 단위인 가정을 주제로 아름다운 가사를 찾아 따뜻한 음악을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엽은 자신의 가성을, 영준은 목소리 톤을, 성훈은 MSG 같은 목소리를 꼽기도 했다.

멤버들은 과거의 음악을 시대별로 재현할 수 있는 건 굉장한 특권이라며 “과거의 음악을 사랑하고 좋아해 자연스럽게 그런 음악을 하게 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기자회견은 브라운아이드소울이 데뷔 이래 처음 마련한 자리. 멤버들이 긴장하고 어색해하는 모습은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방송이 아닌 앨범과 공연으로만 활동하는 이들은 “이번 앨범 역시 방송 활동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