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주담대 이용자 절반은 1억 이상 빌렸다평균 1억1373만 원… 월 상환액 60만 원
대출희망자 2명 중 1명 “고정금리 선호”
김장선 기자  |  kjs7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1일  21:34:12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택담보대출을 1억원 이상 받은 가구 비율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주택금융공사(HF)는 가구주가 만 20∼59세인 전국 5천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2천가구를 대상으로 ‘2016년도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수요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이용 가구의 52.8%가 1억원 이상을 대출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1억원 이상∼2억원 미만을 대출받은 가구가 37.8%, 2억원 이상 대출 가구는 15.0%였다.

관련 조사에서 1억원 이상의 주담대를 받은 가구 비율이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 25.7%에 불과했던 이 비율은 2011년 34.9%, 2012년 36.5%, 2013년 39.0%, 2014년 44.3%, 2015년 49.8%로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졌다.

지난해 조사 대상 가구의 평균 주담대 금액은 1억1천373만원으로, 전년(1억565억원)보다 808만원 늘었다.

주담대 만기는 30년이 23.1%로 가장 많았고, 20년(20.6%), 10년(17.0%)이 뒤를 이었다.

주담대 이용가구의 월평균 상환 금액은 60만원이었으며, 41.5%가 월 상환액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주택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가구 비율은 4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1년 후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가구는 2015년 40.9%에서 지난해 35.5%로 5.4%p 떨어졌다.

구입의향이 있는 주택 가격은 평균 3억876만원으로 2012년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자금대출 이용 가구의 평균 대출금액은 6천735만원이었으며, 이 중 1억원 이상의 전세자금을 대출받은 가구 비율이 26.5%였다.

주담대를 받을 의향이 있는 2명 중 1명은 고정금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정금리를 이용할 것이라는 답변 비중이 50.4%였고 변동금리는 26.0%, 혼합형 금리는 23.6%였다.

/김장선기자 kjs76@<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