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포커스인수원
포커스인수원
1년 365일내내 시민 안전지키는 매서운 7천개의 눈작년 수원시 전역 CCTV 6886대 설치
염태영 시장 취임 후 6년만에 10배 늘어
각종 범죄·성폭행 사건 적발 일등공신
안전귀가·불법 무단투기 등 모니터링
유진상 기자  |  yj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15일  20:46:38   전자신문  1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위) 지난해 3월 염태영 수원시장이 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아래) 수원 영통동 한 공원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청소년을 발견한 CCTV화면.

지난해 3월 염태영 수원시장이 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수원 영통동 한 공원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청소년을 발견한 CCTV화면.

▲사례1 지난해 1월 어느날 새벽 4시쯤 수원 영통동의 한 공원에서 청소년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졌다. 주변에는 친구들이 함께 있었지만 당황한 나머지 쓰러진 친구를 흔들어 깨우기만 했고, 이 과정에서 머리가 계속 바닥에 부딪혀 위험한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공원에 설치된 스피커에서 ‘곧 119 구급대가 도착하니 차분하게 기다리라’는 방송이 나왔다.

몇 분 후 경찰과 119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 쓰러진 청소년은 구토하다가 기도가 막힌 상태였다.

대원들은 응급조치 후 청소년을 구급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송,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당시 쓰러진 청소년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 구급대에 신고한 이는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에서 근무하는 관제요원이었다.

관제요원 49명은 1년 365일 24시간 내내 수원지역 곳곳에 설치된 CCTV가 촬영하는 영상을 ‘매의 눈’으로 바라보며 시민들의 안전 지킴이 역할을 책임지고 있다.



▲수원시 CCTV 6년 만에 10배 이상 늘어나

2016년 말 기준 수원시 전역에 설치된 CCTV는 6천886대(2천432개소)에 이른다.

지난 2010년만 해도 700여 대였지만 염태영 수원시장이 ‘안전한 도시 수원’을 민선 6기 제1 시정 방침으로 정하고 ‘수원시 종합안전대책’을 추진하면서 CCTV 숫자는 6년 만에 10배 가까이 늘어났다.

생활방범용 CCTV가 4천590대, 공원안전용 1천382대, 도로방범용 208대, 스쿨존(학교 근처)용 561대다. 수원시의 CCTV 시스템은 해가 갈수록 촘촘해지고 있다. 올해도 안전사각지대 150개소에 600대가 더 설치될 예정이며, 낡은 감시카메라 227대는 최신형으로 교체한다.

7천대에 달하는 CCTV는 범죄 예방, 범인 검거, 각종 불법행위 적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통합관제상황실 관제요원들은 화면에 조금이라도 미심쩍은 상황이 포착되면 즉각 112상황실에 알린다.

술에 취한 여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해 범죄를 막은 일도 여러 차례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는 술에 취해 한 나이트클럽 앞 계단에서 앉아 졸고 있는 여성을 한 남성이 어디론가 끌고 가려는 모습을 발견, 경찰에 신고해 여성이 안전하게 집에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새벽에는 한 버스정류장 의자에 앉아 있는 20대 여성을 강제 추행하는 남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해 여성이 가까스로 위기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범죄자 검거에도 도움

지난 2월 13일에는 절도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지역을 집중적으로 감시해 자동차 문을 열고 금품을 훔치는 절도용의자를 발견해 경찰에 알렸다.

이 용의자는 같은 날 한 찜질방에서도 금품을 훔친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건 해결의 공로를 인정받아 통합관제상황실은 수원서부경찰서장의 감사장을 받았다.

사흘 뒤에는 성폭행 수배자 검거를 돕기도 했다. CCTV를 활용한 용의자 검거는 2014년 144건에서 2015년 470건으로 급증했다.

통합관제센터의 역할은 범죄 예방·해결을 돕는 것에만 그치지 않는다.

쓰레기 무단투기, 금연 지역 흡연, 공공 시설물 파손 등 비양심적인 행동을 하는 이들을 발견해 계도하는 역할도 한다. 쓰레기를 몰래 버리거나 공원에서 담배를 피우는 이들을 발견하면 즉각 방송으로 “불법행위를 하지 말라”고 경고한다.

2016년 한 해 동안 CCTV 모니터링으로 4만3천307차례에 걸쳐 취객 안전귀가, 쓰레기 불법 무단투기·공원 내 금연 등의 계도 등이 이뤄졌다.

CCTV 설치는 주민, 경찰,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CCTV 설치 위치선정협의회’가 주도적으로 결정한다.

CCTV 설치 요구 민원이 있는 장소들을 찾아가 꼼꼼하게 점검하고 가장 적절한 장소를 선정하는 것이다.도시안전통합센터 관계자는 “늘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빈틈없이 통합관제상황실을 운영해 각종 범죄를 예방할 것”이라며 “효율적인 관제 시스템으로 시민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진상기자 yj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