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申의 남자들’ 21명은 누구?U-20팀 최종선발 막바지 돌입
24·26일 두차례 평가전 후 확정
점검후 현재 25명 중 4명 ‘탈락’
연합뉴스  |  admin@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0:38:24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옥석 가리기’가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오는 24일과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각각 열리는 평가전을 통해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나설 21명의 대표팀 최종명단을 확정한다.

신태용 감독은 25명의 대표팀 소집명단 중 소속팀 일정이 있는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를 제외한 24명의 선수를 데리고 지난 10일부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담금질을 해왔다.

신 감독은 명지대, 수원FC와 연습경기를 통해 24명의 소집 선수를 고루 투입하며 기량을 점검했다. 오는 24일 전주대, 26일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의 전북 현대가 마지막 시험 무대다.

신 감독은 두 경기까지 보고 나서 현재 25명의 소집 명단에서 U-20 월드컵에 참가할 최종 엔트리 21명을 추린다. 4명은 탈락한다.

이달 초 U-20 월드컵 테스트 이벤트로 진행된 4개국 초청대회에서 나란히 2골 1도움을 기록한 이승우와 백승호(바르셀로나B)는 일찌감치 U-20 출전을 예약했다.

또 최전방 공격수 조영욱과 주전 골키퍼 송범근(이상 고려대), 주장 한찬희(FC서울)도 최종 명단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선수들은 향후 두 차례 평가전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다.

4개국 초청대회 때 경기 중 목뼈를 다쳐 6주 진단을 받았으나 대표팀에 소집돼 파주 NFC에서 재활을 해왔던 수비수 정태욱(아주대)은 많이 회복됐지만 실전 경기를 뛰지 않아 신 감독이 최종 명단을 앞두고 막판까지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차례 평가전은 마지막 옥석 가리기라는 점 말고도 U-20 월드컵을 치를 그라운드를 직접 밟아본다는 데 의미가 크다.

신태용호는 U-20 월드컵 본선 개막일인 다음 달 20일 기니와, 같은 달 23일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조별리그 1, 2차전을 벌인다.

대표팀은 22일 오후 전주로 이동해 U-20 월드컵 때 숙소로 사용할 라마다 전주플라자에 짐을 푼 뒤 28일 소집 해제까지 6일간 전주에서 훈련한다. 대표팀은 29일 또는 30일 최종 명단 21명을 발표하며, 다음 달 1일 파주 NFC에 다시 모인다.

최종 명단은 다음 달 8일까지 FIFA에 제출한다. U-20 월드컵에서 8강 진출을 목표로 세운 신태용호는 대회 개막에 앞서 다음 달 11일 우루과이, 14일 세네갈과 모의고사를 치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