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홍준표 대선 나올 자격없어심상정 정의당 후보, 창원 반송시장 유세서 비판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1:21:38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을 찾아 시민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비리 재판 석고대죄해야 할 판
경남도민 참정권 유린 파렴치한 일
그렇게 막말 후보 시민 심판 기대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9일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 정권의 후예로 이번 대선에 나올 자격이 없다”며 “비리로 재판받으러 다녔으면 석고대죄라도 해야 할 판에 1년 넘게 남은 도정을 공백 상태로 만들고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유린한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파렴치한 일”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시 반송시장 유세에서 “홍 후보는 ABC도 안 되는 분으로 대통령 후보라는 분이 그렇게 막말을 해서야 되겠느냐”며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홍 후보에 대한 창원 시민들의 심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정규직 문제를 언급한 그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최소한의 존엄을 유지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 것”이라며 “재벌 눈치 보고 기득권 세력과 적당히 타협하는 리더십은 대한민국을 바꿀 수 없으며 정말 거침없이 개혁을 추진할 리더십이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될 사람 밀어주자며 대세에 휩쓸린 표가 바로 사표로 그렇게 투표해서 지금까지 대한민국과 우리 삶이 얼마나 바뀌었느냐”며 “대한민국 개혁의 키를 쥐고 있는 저에게 주는 한 표는 대한민국을 바꾸는 표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유세를 마친 심 후보는 S&T중공업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식사한 뒤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낙동강네트워크 정책 협약식’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거북이보다 느린 낙동강은 이제 ‘낙동호’라 불러야 할 지경”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4대강 피해조사 및 복원위원회’를 즉각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협약식을 마친 심 후보는 4대강 보 철거, 낙동강 하굿둑 개방, 물 관리 체계 혁신, 식수원으로 낙동강 복원 등을 골자로 하는 협약서에 서명했다.

그는 방송 출연을 끝으로 경남지역 유세일정을 마무리하고 부산으로 가 서면 등지에서 거리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