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기자다]오산시의회 의전 도를 넘다
[나는 기자다]오산시의회 의전 도를 넘다
  • 경기신문
  • 승인 2017.05.28 19:03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명신 오산지역 담당기자

오산시의회가 구태적인 의전요구로 의회 직원들을 포함해 집행부 공무원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7대 하반기 의회가 구성되면서 의장은 물론 각 시의원들에 대한 의전까지 강화돼 규모가 큰 행사에는 개별 의전까지 이뤄지고 있다.

현재 오산시의회 7명의 시의원 중 의장과 부의장은 연봉 뿐 아니라 업무추진비를 별도로 받으며 중형 승용차와 운전원 등도 배정돼 있다. 회의실과 부속실이 있는 사무실도 제공받는다. 여기에 모든 행사에 참석할 경우 의회사무과 직원을 비롯, 담당직원의 개인비서급 의정을 받고 있다.

시의원들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크고 작은 행사에 참석하게 될 경우 의회 직원들이 1대 1로 따라 붙어 각종 의전을 수행하게 된다.

시민들의 대변인이며 봉사자이지만 대표라는 책무도 있기 때문에 시의원들이 받는 의전은 어느정도 이해하더라도 너무나 지나친 의전을 요구(?)하는 것은 자기 과시욕에 불과한 행동일 뿐이다. 게다가 행여나 행사에서 자신들의 이름이 빠지거나 행사가 일정보다 늦어지기라도 하면 노골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는 것을 서슴지 않고 있다.

실제 지난 해 한 문화행사 당시 예정 시간보다 10여분 앞당겨 행사가 진행되면서 제 시간에 도착한 의장이 인사말 등을 할 수 없게 되자 불만을 드러내며 행사장을 박차고 나가면서 행사 담당부서 전원이 진땀을 뺐다는 후문도 돌고 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이 같은 구태가 반복되는 이유가 지역정치권의 역학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것도 이유일 수 있지만 의장, 부의장, 시의원들이 가진 ‘특권’ 때문이라고 지목되는 점이다.

시의원은 시민들이 직접 선출한 시민의 대변자다. 시민들은 자신들을 대신한 공복(公僕·시민의 심부름꾼)으로서 집행부를 감시, 견제할 수 있는 특권을 줬지만 누군가의 위에 군림해 의전을 강요할 수 있는 특권을 주진 않았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