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김상조, ‘대화와 제재’ 양날의 칼 들고 재벌개혁 시동이번 주 4대 그룹과 만남 추진
사회 요구대로 기업 변신 전달
45개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조사
법 위반혐의에는 철저하게 대응
김장선 기자  |  kjs7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9일  21:02:40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9일 “가능한 빨리, 이번주 중에 가능하면 4대 그룹과의 만남을 우선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선거과정에서의 공약의 취지 설명하고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 예측가능성 높이는 자리 마련함으로써 정부와 재계의 대화를 시작하려고 한다”라며 “여러 경로를 통해 4대그룹과의 공식 미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 보고하고 승인받았고 총리·부총리와도 주말에 협의했다”라며 “대한상공회의소에서 4대그룹 관계자에게 충실히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나의 (면담 대상) 희망사항을 대한상의에 전달했다. 총수냐 전문경영인이냐 관심이 있겠지만 확정되면 말씀드리겠다”라며 재벌 총수가 면담대상이 될 수 있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재벌은 한국 경제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기업들이 정말 긍정적인 사례를 만들어 준다면 정부 차원에서도 높게 평가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치 이전에 충실한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사회와 시장의 기대방향으로 기업들이 변해나가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강력 전달하는 것이 재벌과 만남을 추진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재벌개혁은 일회적인 몰아치기식 개혁이 돼선 안 된다”라며 4대 그룹과의 만남은 “재계와의 소통을 통해 대기업집단이 사회와 시장이 기대하는 바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대기업집단 내부거래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법 위반 혐의가 발견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집단 규모와 무관하게 직권조사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며 “10대 그룹 4대 그룹 집중하겠다고 해서 실태 결과 중에서 일부만 따 보겠다는 취지는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공정위는 지난 3월 45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내부거래 실태 점검을 실시해 현재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중이다.

기업집단국 신설 등 조직 개편 관련해서는 “7월 하순 쯤 돼야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조직개편 세팅이 되면 인사이동도 있고 공정위 업무방향도 좀 더 구체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선기자 kjs76@<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