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변일보
연변일보
돈화, 길림성 10대 피서도시에 선정 륙정산 등 관광기지대상 건설 박차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06일  20:34:33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전, ‘이채로운 길림, 시원한 여름’ 관광 브랜드 발부회에서 길림성의 여름 특색을 가장 잘 대표할 수 있는 피서 ‘10대 도시’를 추천했다. 돈화시는 ‘소득천류, 대득돈화, 산수불운, 레저천당’을 추천 리유로 ‘길림성 10대 피서 명성’ 영예를 받아안았다.

돈화시는 장백산 북쪽 기슭에 자리잡고 있으며 당나라, 발해국 시기의 첫 도성이다. 경내에는 어도리성 고지, 청황실 발상지 등 유적이 자리잡고 있어 ‘천년 고도 백년 현’으로 불리기도 한다. 돈화시는 동북 동부의 교통 허브이며 ‘4종 4횡 8갈래’ 교통 라인이 이곳에서 만난다.

동북지역의 중요한 관광 목적지이기도 한 돈화시는 중국 우수관광도시로 수년간 관광을 구조조정, 발전방식 전환, 종합실력 향상의 중요한 수단으로 견지해왔다. 돈화시에서는 ‘대관광 발전, 대산업 구축’의 발전사로를 제기하고 전경식 체험, 전산업 융합, 전민화 선전, 전시화 봉사로 ‘중국관광+새 시대’를 맞이하고 있으며 ‘돈화시 전체의 힘을 모아 관광업을 전략 지주산업으로 육성’ 할 데 관한 분투목표를 확립했다.

이 시에서는 ‘1구역 다기지’ 건설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륙정산문화관광구를 필두로 안명호국제레저관광휴양지, 로백산원시생태휴양지, 아광호레저휴양지, 호사비오리공원휴양지, 홍색동북항일련합군 교육기지, 호위령생태관광구 및 중의중약건강양생기지 등 관광기지대상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침에는 륙정산에서 참배하고 저녁엔 안명호를 찾고 가을엔 한총령, 여름엔 로백산을 오르며 발해의 옛 정취와 샤만의 비밀스러움을 느껴보고 선렬들의 영령을 기릴 수 있는 돈화시는 아마 관광객들에게 최적의, 잊을 수 없는 피서 명승지로 남을 것이다.

/형옥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