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오피니언사설
[사설]새로운 천년 여는 경기도 신청사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7일  20:48:51   전자신문  17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참으로 우여곡절이 많았다. 15일 오후 광교신도시에서 경기도청 신청사 기공식이 열리기까지 무려 22년이나 걸렸다. 1995년 청사 노후에 따른 행정능률 저하를 극복하기 위한 ‘경기도 종합청사 기본계획’을 수립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이전사업은 불발됐다. 도청사는 첫 번째 기본계획 수립 당시 현재 팔달산 서쪽 도청사(팔달구 효원1로)에 재건축키로 하고 설계까지 완료했다. 그런데 1997년 IMF 금융 위기가 닥치는 바람에 무산됐다. 그 후 경기도의회는 2001년 도청 이전을 권고했고 2005년 현 부지인 광교로 이전을 확정했다. 지구지정까지 했다. 이때 건축설계를 공모해 당선작까지 선정, 이전이 가시화 되는가 했는데 세계 금융위기가 닥치는 바람에 또다시 무산됐다.

이때 김문수 전 도지사는 2010년 11월 제1차 도청 광교 이전 계획을 보류했다. 이후 2012년까지 보류 철회, 이전 보류, 보류 철회 등을 거듭하다가 2013년 10월 경기도가 아예 도청 광교 이전 중단을 발표했다. 3차에 걸쳐 이전 계획이 보류되거나 중단됐다. 물론 광교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은 심했다. 경기도가 도청사를 광교로 이전해 명품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불발되자 주민들은 도청 앞 등에서 수차례 대규모 집회를 갖는가 하면 서명운동도 펼쳤다.

이런 상황에서 당선된 남경필 현 지사가 2014년 도청사 설계 재개를 지시했고 이듬해 행정타운과 오피스, 주거기능이 복합된 ‘신청사 건립사업 로드맵’을 발표함으로써 사업추진이 정상궤도로 들어섰다. 이어 2016년 신청사 건립 계획과 비전을 담은 ‘신청사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을 최종 확정했고 드디어 지난 15일 ‘경기융합타운 및 신청사 기공식’이 열린 것이다. 이제부터 공사가 시작돼 2020년 12월 완공될 예정인 신청사는 2만6천227㎡ 부지에 연면적 9만9천127㎡(지하주차장 5만1천666㎡ 별도)로서 본청 22층과 의회 12층 규모다.

경기융합타운은 11만8천200㎡ 부지로서 경기도 신청사와 경기도의회를 포함해 경기도교육청,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기도시공사, 경기도도서관, 초등학교, 미디어센터, 주상복합 등이 입주한다. 내년은 경기란 지명을 사용한 지 1천년이 되는 ‘경기천년’의 해다. 갖은 난관을 견디고 기공식을 가진 광교 신청사는 새로운 경기천년의 중심이 될 것이다. 경기융합타운의 비전은 인인화락(人人和樂)이라고 한다. 이곳에서 모든 도민이 화목하고 행복한 행정이 펼쳐지길 바란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