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폭력에 무전취식까지… ‘동네 조폭’ 856명 검거전년동기 대비 124% 급증
경기남부경찰청, 137명 구속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7일  20:48:47   전자신문  1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불법영업 신고를 빌미로 업주를 협박하는 등 이른바 ‘동네 조폭’ 범죄 행각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이를 뿌리 뽑기 위해 특별단속을 벌였다.

17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남부청은 올 1월부터 6월까지 동네 조폭 856명을 검거해 이 중 혐의가 중한 137명을 구속했다.

이 기간 조폭 개입 사건은 총 1천637건으로, 업무방해가 464건(28%)으로 가장 많았고, 갈취 412건(25%), 폭력 392건(24%), 무전취식 201건(12%), 기타 168건(10%)이 뒤를 이었다.

특히 동네 조폭 검거 인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382명) 보다 124% 급증했다.

실제 지난 2월 24일 부천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가 난폭운전 탓에 몸을 다쳤다며 운전기사에게 치료비를 요구한 혐의(공갈)로 B(35)씨가 구속됐다.

B씨는 2015년 3월부터 올해 4월까지 부천 일대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버스·택시 기사를 상대로 11차례에 걸쳐 합의금 110여만 원을 뜯은 혐의다.

앞서 같은 달 17일에는 시흥시의 한 노래방에서 도우미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여성 업주에게 불법행위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은 혐의(공갈)로 A(46)씨가 구속됐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두 달간 수도권 유흥가를 돌며 각종 불법행위를 동영상으로 찍어 협박하는 수법으로 17차례에 걸쳐 공짜로 술을 먹고 680여만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올해 4월부터 3개월간 동네 조폭 특별단속을 벌여 성과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이나 협박, 갈취 등의 범죄로 치안 불안을 야기하는 동네 조폭을 뿌리 뽑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이상훈기자 ls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