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부 공직 후속인사 향방 ‘쏠리는 눈’
중앙정부 공직 후속인사 향방 ‘쏠리는 눈’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07.17 20:30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장관 등 후보자 물색
이철성 경찰청장 유임 가능성
중앙정부 인사가 마무리 수순으로 접어들면서 후속 공직 인선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7일 현재 ‘17부 5처 16청’ 중 후보자 지명 또는 임명이 끝나지 않은 중앙정부 소속 기관장 자리는 고용노동부 장관과 경찰청장, 방위사업청장, 관세청장, 중소기업청장, 특허청장, 문화재청장 등이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조대엽 후보자가 지명 32일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인사수석실이 새 후보자를 찾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은 차관급 청장 6자리 중 임기가 있는 자리는 경찰청장과 특허청장 등 두 자리다.

경찰청장은 지난해 8월 취임한 이철성 현 경찰청장의 유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최동규 특허청장은 지난 5월 12일로 2년의 임기를 마무리했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풍전등화와 같은 상황이다.

방위사업청은 감사원 감사에서 한국형 전투 헬기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엔진 흡기구 결빙 등 문제가 제기됐음에도 전력화를 서두르는 등 총체적 부실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중소기업청장 대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를 지명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부는 8월 재외공관장 이동과 맞물려 인선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검찰은 문무일 검찰총장이 취임한 이후 7월 말 또는 8월 초 검사장급 인사를, 8월 중순 차장검사급 인사를 각각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개혁이 시급한 화두로 떠오른 국방부 역시 1급 이상 고위공무원의 대폭 물갈이가 점쳐진다.

특히, 방위산업비리 수사 결과에 따라 현역 군 장성에 대한 대규모 인사가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