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하늘 가린 도심 속 ‘거미줄’… ‘더 나은 삶’ 가로막다전국 지중화율 17.38% 불과
주택가 도로·골목 곳곳 점령
이미지 훼손·안전사고 취약
‘가공선로 지중화’ 목소리 커져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7일  20:55:35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도시의 품격을 높이자-가공선로의 지중화

<1> 공중선 난립… 도시미관 저해 주범

<관련기사 19면>
경기도는 물론 전국적으로 다세대주택을 비롯한 연립주택 밀집지역 등 도심은 물론 대형산업단지가 들어선 곳이면 어김없이 전신주와 공중선(전력·통신·방송 케이블 등)이 난립해 있다.

정부는 지난 2012년 11월부터 국민생활 안전과 도시미관 개관을 취지로 공중선정비 종합계획을 수립해 1단계로 올해까지 인구 50만 이상인 20개 대도시의 공중선을 우선 정비하고, 2단계로 2018부터 2022년까지 나머지 중·소도시 지역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그러나 이같은 정비 사업 추진에도 지난 4월 기준 전국 지중화율은 17.38%에 불과한 실정으로 여전히 도심 곳곳에 설치된 전신주 등에는 거미줄을 방불케 하듯 공중선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어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가 하면 각종 안전사고도 끊임 없이 일어나고 있다.

이에 본보는 수십여년 째 도시미관 저해는 물론 각종 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는 가공선로와 공중선의 문제점과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 등을 3회에 걸쳐 집중 조명한다.<편집자주>

안산시와 시흥시. 도로 하나를 마주하고 있는 두 도시는 국가경제산업발전의 전진기지라는 자부심이 곳곳에 베어 있는 곳이지만 정작 도시 관문에서부터 마주하는 것은 하늘을 점령한 수많은 공중선과 우뚝 솟은 고압송전용 철탑들이다. 심지어 경기 중·남부권을 넘어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명소로 시민들이 바다와 함께 휴식을 취하는 오이도 인근은 ‘물 반 전선 반’이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문제는 또 있다. 한국인 특유의 ‘내 집 욕구’로 시작해 ‘청년층의 독립 주거’와 ‘다세대 빌라’ 붐 등이 수년째 부동산 열기와 맞물리면서 지역을 가리지 않고 사회문제로까지 급부상한 일명 ‘원룸촌’ 일반화의 대표적인 후유증 역시 도로와 골목을 따라 곳곳을 점령한 공중선이다. 여기에 각종 기반시설 부족 등도 뒤따르면서 지자체들이 공들여 온 도시계획과 미관이 졸지에 백지화 될 위기에 직면한 ‘더 나은 삶’을 위협하는 지경이다.

경기도 내 도심 주택가는 물론 도로 곳곳에 무질서하게 설치돼 도시미관 저해의 일등공신 역할을 하고 있는 가공선로를 전면 지중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7일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와 지자체 등에 따르면 도심지역 및 주택가에 설치된 각종 전력, 통신용 전주는 지역민들에게 거부감뿐 아니라 도시미관을 해치며 태풍, 홍수 등 자연재해 시 사고 발생률을 높이고 있는가 하면 외부환경 노출에 따라 외부접촉에 의한 전력설비 고장뿐 아니라 감전 사고 등도 일으키고 있다.

실제 지난해 8월 용인시 한 도로가에서 전신주 전선 연결작업을 하던 한전 하청업체 직원의 감전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또 지난 2001년 7월에는 수도권 일대 집중호우로 가로등 등이 침수되면서 당시 19명이 감전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중화는 요원한 상태다.

시민 이모(56·수원)씨는 “신도시와 다르게 좀 낙후된 동네에는 집 앞에 전신주가 떡하니 설치돼 있는가 하면 공중에는 전기선들이 거미줄처럼 뒤엉켜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이니 뭐니 하는데 다른 곳에 세금 낭비말고 이런 부분이나 먼저 해결을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지자체마다 지중화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동일한 입장이지만 쉽게 시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새 정부도 들어선 만큼 전폭적인 지원으로 각종 문제를 낳고 있는 가공선로의 지중화 사업이 탄력을 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전 경기본부 관계자는 “가공선로를 지중에 매설하면 도시미관 저해 해결뿐 아니라 외부접촉에 의한 전력설비 고장 예방과 함께 전력공급 신뢰도도 높아진다”며 “돌풍 또는 낙뢰 등으로 인한 정전이나 감전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상훈·박국원기자 lsh@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