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기획특집
5개 철도·5개 고속도로 관통 모든 길은 안산으로 통한다
김준호 기자  |  jhkim@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21일  20:09:18   전자신문  2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안산시 상록구 반월동 구간을 지나는 서해안고속도로와 KTX. 안산은 현재 영동, 서해안, 서울외곽, 제2서해안고속도로 등 4개의 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으며 안산과 인천을 잇는 수도권 제2순환도로도 계획돼 있다.
   
 
1971년 영동고속도로부터 시작
서해안고속도로 등 4개 도로 연결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도 계획

동서광역철도 수인선 내년 개통
소사∼원시선도 내년 완공 목표
인천발 KTX도 초지역에 정차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등 기대

교통 도시 안산시

우리나라 산업화의 상징인 안산시흥스마트허브(옛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를 배후로 하는 안산시는 국내 최초의 계획도시다. 그래서 도로가 넓고 반듯하게 뚫려있으며, 철길도 연결돼 있다. 처음 30만 명을 상정해 계획됐던 도시는 어느덧 70만 명이 넘는 거대 도시로 성장했다. 이에 맞춰 교통 인프라도 확충되고 있다. 현재 안산시에는 4개의 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으며 안산과 인천을 잇는 수도권 제2순환도로도 계획돼 있다. 철도교통 역시 마찬가지다. 현재 운행 중인 4호선(안산선) 노선 외에 수인선과 소사-원시선 공사가 한창이며 신안산선도 건설될 예정이다. 인천발 KTX의 초지역 정차도 확정됐다. 이처럼 안산시는 명실상부한 교통도시로서 사통팔달(四通八達)의 면모를 갖춰나가고 있다.



영동·서해안·서울외곽순환에 평택 -시흥고속도로까지

안산의 대표적인 고속도로는 1971년 노선명이 지정된 영동고속도로다. 인천 서창분기점에서 강원도 강릉분기점에 이르는 고속국도로 길이 234.39㎞, 왕복4∼8차선이다. 국토를 동서로 횡단하며 물자수송과 관광도로로 이용되고 있다. 안산은 안산IC와 서안산IC 두 개의 톨게이트 구간이 포함돼 있다.

서울과 전남 목포시를 잇는 길이 341㎞의 서해안고속도로도 안산을 관통한다. 1990년 12월 착공해 2001년 12월 완공했다. 인천국제공항 및 국제해양관광단지, 충남 태안반도, 전북 변산반도, 전남 다도해 등 아름다운 관광지와 연결된다. 그 중 인천~안산(28㎞) 구간은 1994년 7월 개통됐고, 안산~당진(61㎞)·서천~군산(22.7㎞)·무안~목포(23㎞) 구간도 1998년 완공됐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도 있다. 이 도로는 성남~안양~안산~고양~의정부~구리 등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환상(環狀)형 도시순환 고속도로로 총길이 127.5㎞, 왕복 8차선이다. 수도권의 교통량 급증과 신도시 건설에 따른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계획됐고, 1988년 착공 2007년 12월 전 구간이 개통됐다.

2013년 개통된 평택-시흥고속도로도 안산을 지나간다. 평택시와 시흥시를 연결하는 서해안고속도로의 지선인 이 도로는 제2서해안고속도로라고 불리기도 한다. 총 연장은 39.39㎞에 이르며 서해안고속도로의 서평택 분기점~안산 분기점 구간과 영동고속도로의 서창 분기점~안산 분기점 구간의 혼잡 완화를 목적으로 건설한 민자 고속도로다.

   
▲ 신안산선 정책간담회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고속도로 5개년 계획’(2016~2020년)에 반가운 소식이 담겼다. 안산과 인천을 잇는 수도권 제2순환도로가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서평택~매송(서해안선) 등 도로용량을 초과한 구간의 상습정체 해소를 위한 확장 공사도 예정돼 있어 안산의 도로망은 더욱 시원하게 뚫릴 전망이다.

강원도 화천이 고향인 사동 주민 심규호(48)씨는 “평소 여행을 즐겨하는데 안산에서 출발하면 강원도든 충청도든 전국 어디라도 몇 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다”며 “10여 분이면 바로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었는데 새로운 고속도로가 연결되고 기존 도로망이 더 넓어진다는 것은 정말 반가운 소식”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4호선 8개역에 수인선, 소사 -원시선 건설 순항 중 신안산선도 예정

안산의 철도 역사는 약 80년에 이른다. 1937년에 개통돼 1995년까지 운행된 수인선 협궤열차가 그 시작이었다. 좌석 50석 규모로 수원~남인천 간 총 52㎞를 운행했던 수인선은 장을 보러 가거나 나들이 수단으로 많이 이용됐으며, 해방 후에는 통학생들의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다. 당시 안산에는 사리역, 일리역, 고잔역, 원곡역 등 4개가 있었다.

옛 협궤열차가 운행되던 곳을 복선전철화 하는 수인선이 내년(2018년) 개통될 예정이다. 이는 안산을 중심으로 수원과 화성, 인천을 왕래할 수 있는 동서 간 광역철도다. 안산을 지나는 일부 구간은 지역 주민들의 민원을 반영해 반지하화 되며 전철 상부에는 공원과 체육시설, 주차장 등이 마련된다.

1988년에는 서울~안산 간 전철이 개통됐다. 경부선인 군포시 금정역과 안산시 안산역을 잇는 복선전철로 반월역, 상록수역(용신역), 한대앞역, 중앙역, 안산역이 설치돼 시민들의 교통 편의가 행상됐다. 이후 1994년 사당~인덕원 구간이 추가로 개통되면서 안산의 교통 환경은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특히 1992년에는 고잔역이, 1994년에는 공단역(초지역)이, 2000년에는 신길온천역이 증설됐다.

수도권 서남부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국가 기간철도 소사-원시선도 내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부천 소사~안산 원시까지 23.3㎞이며 안산에는 석수골, 선부, 화랑, 원곡, 원시역이 생길 예정이다. 소사-원시선 개통과 함께 안산시흥스마트허브의 교통 상황도 혁신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사-원시선 개통 이후 소사역은 대곡-소사선과 연결되고 원시역은 서해선(장항선 홍성역과 송산역을 잇는 간선철도)과 연결될 예정이다.

특히 2021년 개통 예정인 인천발 KTX의 초지역 정차가 반갑다. 이는 부산 2시간30분, 광주 1시간40분이라는 쾌속주행으로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만든다는 장점뿐만 아니라 앞에 나열된 4호선, 수인선, 소사-원시선, 신안산선 등의 철도 노선과 연계돼 전국 어디든 편히 갈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한다. 더불어 산업단지 내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광명역~여의도~서울역으로 직접 연결되는 급행철도인 신안산선 건설도 예정돼 있다. 신안산선 건설 계획에는 중앙역~한양대(사동90블록)까지 노선을 연장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서울과의 접근성 향상은 물론 안산사이언스밸리 등 산업 환경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종길 안산시장은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산업화를 이끌었던 안산이라는 도시가 현재는 스마트 팩토리와 마이크로 팩토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본 인프라라 할 수 있는 도로망과 철도망이 제대로 갖춰지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자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주요 요인”이라며 “안산이 도로 및 철도 교통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고 있으며, 특히 5개의 철도 노선이 동서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과 충청권은 물론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 안으로 들어옴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나아가 안산이라는 도시의 제2 도약기를 이루는 르네상스 시대의 토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