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생활비 내라” 한달간 감금·폭행 8명 검거인천 거주 2명 대전 놀러오라 유인
휴대폰 10대 계약후 되팔아 갈취
이정규 기자  |  ljk@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9월 13일  20:44:45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천 남부경찰서는 생활비를 보태지 않는다며 또래 친구 2명을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A씨(24) 등 3명을 구속하고 B(21·여)씨 등 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8명은 지난 7월 하순부터 한 달가량 대전시 동구의 한 원룸에서 C(20·여)씨 등 2명을 수차례에 걸쳐 감금하고 둔기 등으로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다.

이들은 인천에 거주하는 C씨 등 2명을 대전으로 부른 뒤 함께 유흥을 즐기며 생활하다가 돈이 떨어지자 생활비를 요구, 돈을 내놓지 않자 범행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C씨 등 2명의 명의로 휴대전화 10대를 개통한 뒤 인터넷 중고장터에 되팔아 챙긴 800여만원을 유흥비와 생활비로 탕진했다.

원룸에 감금돼 있던 C씨 등 2명은 빈틈을 노리다가 탈출, 인천으로 올라와 지난 2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C씨는 피의자 중 평소 알던 한 명으로부터 놀러 오라는 연락을 받고 자신의 친구와 대전에 갔다가 변을 당했다”며 “C씨와 친구는 전신을 폭행당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