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국회서 ‘경기도 학교신설 대책회의’ 개최학급당 학생수 전국평균 상회 ‘교육의 질 저하’ 지적
도내 국회의원·도의원들 건의·질타 ‘빗발’
김상곤 “최대한 융통성 발휘 갈등요소 줄일 것”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11일  19:46:31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와의 경기학교신설 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회장 김윤식 시흥시장)는 11일 도내 국회의원·도의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신설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관련기사 9면

이날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대책회의는 김상곤 교육부총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함께 했다.

현재 경기도의 학급당 학생수는 초등학교 25명(전국 평균 22.4명), 중학교 29.6명(전국평균 27.4명), 고등학교 30.1명(전국평균 29.3명)으로 전국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신도시(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등)내 학교신설을 엄격히 제한하는 정책에서 기인하며, 이로 인해 경기도권 학교는 상대적으로 교육의 질이 저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부 정기 중앙투자심사에 심사된 30여건의 심의 사안 중 조건부 승인 건은 9건으로 날로 늘어나는 경기도내 신도시와 학생수를 감안하면 조건부 승인이 적절한지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이날 대책회의에서 도내 국회의원들과 도의원들의 건의와 질타가 이어졌으며, 발언에 나선 김상곤 교육부총리는 “새로운 심사기준 정립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물론이고, 올해 남은 심사과정에서도 최대한 융통성을 발휘하는 방식으로 갈등요소를 줄이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도 “2017년 말까지 학교신설에 대한 기준을 제기된 문제점 등을 바탕으로 새로 정립하여 내년부터 실시되는 중앙투자심사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군포갑) 의원과 정희시 도의원은 군포시 송정초 조건부 신설 승인에 대해 재심의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포 송정초는 송정택지지구내 학생들을 수용하기 위하여 군포의왕교육지원청의 요청에 따라 올해 교육부 정기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주변학교 적정규모화)로 승인된 사업이다.

김정우 의원은 “조정대상 주변학교의 규모가 커서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며, 새로운 택지지구 조성이 계획돼 있어 이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정희시 도의원은 “경기도 인구특성을 감안한 학교신설 기준이 정립되어야 하며, 소규모학교도 존속시켜 교육의 질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임춘원기자 lc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