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직자 대상 AI 인체감염 예방교육
광주시 공직자 대상 AI 인체감염 예방교육
  • 박광만 기자
  • 승인 2017.12.07 19:29
  • 댓글 0
  • 전자신문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보호구 착·탈의 실습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 당부
▲ 광주시 보건소가 7일 광주시청 지하 1층 민방위 대피소에서 시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광주시 보건소 제공

광주시 보건소는 7일 광주시청 지하 1층 민방위 대피소에서 시 직원 180여 명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관내 AI 발생에 대비, 살처분 예비인력의 인체감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개인보호구 착·탈의 실습, 항바이러스제 투약 및 복용법, 손씻기 등 인체감염 예방 방법에 대해 교육했다.

AI는 닭, 칠면조, 오리 등 가금류에서 발생하는 급성 전염병으로, 인체감염은 감염된 조류, 분변, 오염된 사료, 먼지 등을 통해 감염돼 발열,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전신증상과 기침, 객담,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을 일으킨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는 고위험군(가금류농가 종사자 및 살처분 예비 참여자 등)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실시했으며 관내 의료기관을 통해 AI 인체감염 발생 감시체계를 강화하는 등 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윤인숙 보건소장은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는 감염 사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AI 인체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축산농가와 철새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박광만기자 km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