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천
인천
얼어붙은 경인아라뱃길 쇄빙선 투입일부 구간서는 3㎝ 얼음 관찰
그린호 띄워 살얼음 깨기 돌입
이정규 기자  |  ljk@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20:37:45   전자신문  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간 강추위에 경인아라뱃길 일부 구간이 얼어붙었다.

11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따르면 인천터미널에서 김포터미널까지 결빙 상태를 조사한 결과, 인천 계양구 벌말교∼김포터미널 약 4㎞ 구간 수로는 가운데와 가장자리 모두 0.5∼1㎝ 두께의 살얼음이 얼었다.

아라뱃길 인천터미널 구간은 가장자리에만 살얼음이, 서해갑문 앞에는 3㎝ 두께의 비교적 두꺼운 얼음이 각각 관찰됐다.

인천터미널 구간이 꽁꽁 얼어붙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포터미널 구간에 비교적 두꺼운 얼음이 얼었다.

아라뱃길 관계자는 “밀물과 썰물 수위 차가 작은 소조기라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어느 구간이 더 두껍게 얼어붙는지는 매년 다양한 요인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라뱃길 일부 구간이 얼었지만 선박은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다.

전날 오후 9시 20분쯤 아라뱃길 인천터미널에서는 수출입 화물을 실은 화물선 1척이 출항했다. 유람선 현대크루즈호는 매년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선박 수리 기간이어서 이달 4∼19일 운항하지 않는다.

공사는 이날 오후 쇄빙선 그린호(12t)를 김포터미널 인근에 긴급 투입해 전체 수로에 낀 살얼음을 깨는 작업에 들어갔다.

한편, 인천지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오전 7시 30분 현재 영하 11.2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지속되고 있다.

/이정규기자 ljk@<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