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경인아라뱃길 쇄빙선 투입
얼어붙은 경인아라뱃길 쇄빙선 투입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1.11 20:31
  • 댓글 0
  • 전자신문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구간서는 3㎝ 얼음 관찰
그린호 띄워 살얼음 깨기 돌입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간 강추위에 경인아라뱃길 일부 구간이 얼어붙었다.

11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따르면 인천터미널에서 김포터미널까지 결빙 상태를 조사한 결과, 인천 계양구 벌말교∼김포터미널 약 4㎞ 구간 수로는 가운데와 가장자리 모두 0.5∼1㎝ 두께의 살얼음이 얼었다.

아라뱃길 인천터미널 구간은 가장자리에만 살얼음이, 서해갑문 앞에는 3㎝ 두께의 비교적 두꺼운 얼음이 각각 관찰됐다.

인천터미널 구간이 꽁꽁 얼어붙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포터미널 구간에 비교적 두꺼운 얼음이 얼었다.

아라뱃길 관계자는 “밀물과 썰물 수위 차가 작은 소조기라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어느 구간이 더 두껍게 얼어붙는지는 매년 다양한 요인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라뱃길 일부 구간이 얼었지만 선박은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다.

전날 오후 9시 20분쯤 아라뱃길 인천터미널에서는 수출입 화물을 실은 화물선 1척이 출항했다. 유람선 현대크루즈호는 매년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선박 수리 기간이어서 이달 4∼19일 운항하지 않는다.

공사는 이날 오후 쇄빙선 그린호(12t)를 김포터미널 인근에 긴급 투입해 전체 수로에 낀 살얼음을 깨는 작업에 들어갔다.

한편, 인천지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오전 7시 30분 현재 영하 11.2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지속되고 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