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 컬링, 6연승…예선 1위 확정
한국 여 컬링, 6연승…예선 1위 확정
  • 연합뉴스
  • 승인 2018.02.21 19:01
  • 댓글 0
  • 전자신문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AR 11-2 완파…4강 진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4강 진출을 확정한 여자컬링 대표팀이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를 철저하게 무너뜨리고 6연승을 질주, 예선 1위를 확정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8차전에서 OAR을 11-2로 완파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부터 세 엔드 연속으로 3점씩 스틸(선공 팀이 득점) 하는 초유의 장면을 만들면서 확실하게 기선을 제압하고 압승을 거뒀다.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은 전날 미국을 꺾으면서 예선전적 6승 1패로 10개 출전국 중 가장 먼저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의 예선전적은 7승 1패가 됐고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를 유지하게 됐다.

2위인 스웨덴(5승2패)이 2승을 추가해 동률이 돼도 한국이 스웨덴을 꺾은 전력이 있어 승자승 원칙에 따라 1위를 유지한다.

한국은 이날도 완벽한 감각과 팀워크를 자랑했다.

1·2·3엔드 모두 실점 가능성이 큰 선공을 잡았음에도 오히려 연속으로 3점을 빼앗는 압도적인 기량 차로 OAR을 무너뜨렸다.

1엔드, 한국은 하우스 안에 한국 스톤 2개만 남긴 상태로 샷을 마쳤다. OAR의 마지막 스톤은 한국 가드를 치고 멈췄다. 이 가드는 하우스 안으로 밀려 들어오면서 한국이 3득점을 했다.

2엔드에도 한국이 3점 스틸했다. 하우스에 한국 스톤이 3개 남은 상태에서 OAR이 마지막 스톤을 던졌다. 그러나 OAR은 스톤이 호그라인을 겨우 넘을 정도로 너무 약하게 던져 한국에 또 3점을 내줬다.

3엔드, 한국은 또 선공이었지만 또 3점을 스틸했다.

OAR은 4엔드에야 후공에서 1점 만회했다.

한국이 후공을 잡은 5엔드, OAR이 또 실수로 흔들린 가운데 한국은 마지막 스톤을 여유롭게 하우스 안에 넣으며 2득점, 10점 차(11-1)로 앞섰다.

OAR은 6엔드 1점을 추가했지만, 승리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해 패배를 인정하는 악수를 청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