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고영표 호투… 삼성에 1점차 승
케이티, 고영표 호투… 삼성에 1점차 승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3.13 20:44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2018시즌 첫 시범경기
올 시즌 중상위권 도약을 꿈꾸는 케이티 위즈가 2018시즌 첫 시범경기에서 토종 선발 고영표의 호투와 막판 밀어내기 볼넷으로 삼성 라이온스에 신승을 거뒀다.

케이티는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에서 5이닝동안 볼넷없이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한 고영표를 앞세워 삼성에 3-2로 승리했다.

케이티의 초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케이티는 2회 초 삼성 이원석과 박한이에게 안타를 허용, 1사 1, 3루 위기를 맞았고 배영섭의 유격수 땅볼 때 이원석이 홈을 밟아 선취점을 내줬다.

반격에 나선 케이티는 3회말 선두타자 정현의 우중간 2루타와 박경수의 중견수 플라이로 만든 1사 3루 기회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윤석민의 우전 적시타가 터지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케이티는 6회말 메이저리그 꿈을 접고 자유계약선수(FA)로 kt에 새로 합류한 황재균이 선두타자로 나와 삼성 권오준을 상대로 우중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동욱의 우월 2루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답았고 강백호의 2루 땅볼 때 황재균이 홈을 밟아 2-1,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 케이티 세번째 투수로 나온 좌완 심재민이 삼성 배영섭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아 2-2 동점을 허용한 케이티는 8회 말 삼성 마운드와 수비망이 흔들린 틈을 타 다시 앞서나갔다.

선두타자 윤석민이 삼성 유격수 김성훈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김동욱의 좌월 2루타로 1사 2, 3루 기회를 만든 케이티는 강백호의 볼넷으로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고 대타 오정복이 풀카운트 끝에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오태곤이 침착하게 볼넷을 골라내며 윤석민이 홈을 밟아 3-2를 만들었다.

케이티는 9회 초 마무리 김재윤을 마운드에 올려 삼성 타선을 막아내며 첫 승을 지켰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