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특별자치도’ 구체화 하는 양기대
‘평화특별자치도’ 구체화 하는 양기대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8.03.29 20:51
  • 댓글 0
  • 전자신문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도 신설 위한 원탁회의 개최
“통일 대비 차원서 결단을” 의견도
6·13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29일 의정부에서 ‘경기북부 신설을 위한 원탁회의’를 갖고 자신의 공약 중 하나인 ‘평화특별자치도(가칭) 신설’을 한 번 더 구체화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종 규제로 낙후되고 소외된 북부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경기북부가 반드시 신설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이에 따른 재정기반과 발전방안 등이 마련, 구체적으로 제시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진대학교 행정학과 허훈 교수는 “북부 주민들이 스스로 주요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분도가 이뤄져야 한다”며 “접경지역인 북부 지역을 잘 살게 하고 향후 통일에 대비하는 차원에서도 과감한 결단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의정부시청에서 분도를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는 양기대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경기북도 신설을 공약으로 제시한 것은 낙후된 북부지역 발전과 통일기반 조성 뿐 아니라 자치분권이라는 시대정신에 부합하기 때문”이라면서 “도지사가 되면 특별기구를 설치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 예비후보는 안병용 의정부시장 등 지역 정치인들도 경기북부 신설에 찬성하며 이날 원탁회의에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고 전했다./이연우기자 27y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