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도내 가축매몰지 중 5곳 사체 노출 등 관리부실 드러나한강환경청, 92곳 관리실태 점검
안성·여주·이천 가스배출관 손상
밀폐 저장조 파손 등 개선 조치
김대정 기자  |  kimdj@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4월 16일  21:38:19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 내 일부 지역의 가축 매몰지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강유역환경청은 해빙기 침출수에 의한 지하수 오염에 대비해 2∼3월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등으로 인한 수도권 가축 매몰지 92곳의 관리실태 점검 결과, 관리가 부실한 매몰지 5곳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점검 결과에 따르면 안성 1곳과 여주 1곳은 각각 가스배출관 손상과 밀폐형 저장조 부분 파손으로 개선조치 요청을 받았으며, 해당 지자체는 가스배출관과 밀폐형 저장조 교체공사를 완료했다.

성토층 침하 및 지면균열 발생으로 빗물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여주 1곳과 밀폐형 저장조 파손으로 가축 사체가 노출된 이천 2곳은 구제역 위기경보 해제 이후 각각 성토층 보강작업과 발굴·소멸 처리를 할 예정이다.

경기와 인천지역 지자체는 2015년 이후 AI와 구제역 발병으로 조성된 가축 매몰지 296곳을 관리하고 있다.

매몰 유형별로는 구덩이에 비닐을 깔고 동물 사체를 묻은 뒤 흙을 덮는 일반 매몰 79곳, 동물 사체를 미생물 처리가 된 왕겨에 묻는 호기호열 방식 24곳, 밀폐형 저장조 방식 193곳이다.

이번 점검은 수도권 가축 매몰지(296곳) 가운데 인근에 음용 지하수 관정이 있는 일반·호기호열 매몰지 46곳과 밀폐형 저장조 매몰지 46곳 등 92곳(31%)을 대상으로 우선해 이뤄졌다.

유형별로는 일반 매몰 38곳, 호기호열 방식 8곳, 밀폐형 저장조 방식 46곳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은 올해 상반기까지 일반·호기호열 방식의 매몰지 103곳을 점검하고 나머지 매몰지 점검도 연말까지 마칠 계획이다./하남=김대정기자 kimdj@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