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작물 바이러스 진단 2분이면 해결
농가 작물 바이러스 진단 2분이면 해결
  • 박건 기자
  • 승인 2018.05.23 20:33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농업기술센터 서비스 시행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 원예작물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즉석에서 확인해주는 ‘원예작물 즉석 바이러스 진단’ 서비스를 시행한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다.

바이러스 진단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진단키트(바이러스 유형별 13종)를 활용해 이뤄지며, 작물의 잎을 으깨 만든 즙을 진단키트에 넣으면 2분 안에 감염 여부와 바이러스 종류를 확인할 수 있다.

수박, 오이, 고추, 토마토 등 원예작물 농가에서 바이러스 진단을 신청하면 농업기술센터에서 현장으로 찾아가 진단해 준다.

농민이 바이러스 감염 징후를 보이는 작물 시료를 가지고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팀(031-228-2587)을 방문해도 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속·정확한 바이러스 진단으로 무분별한 약제 사용을 방지하고, 농가의 바이러스 진단·방제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