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계용 “스마트 자족도시 과천 만들겠다”
신계용 “스마트 자족도시 과천 만들겠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05.24 21:11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계용(사진) 자유한국당 과천시장 예비보가 24일 “4차산업 중심의 지속가능한 스마트 자족도시 과천을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신 예비후보는 특히 “더 큰 과천을 위한 강남벨트 사업의 완성으로 강남을 능가하는 환경과 첨단이 함께 하는 4차산업을 중심으로 이뤄내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천동 주암동 일원 40여만 평을 지능형 복합도시 시범지구로 개발해 이곳에 서울대학교 4찬산업 R&D센터, ICT영재과학고, 응급의료중심 거점 특화종합병원 등을 유치하고 화훼R&D센터 및 화훼 저장, 전시, 판매 유통시설도 건립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과천~위례간 지하철도의 조기착공, (가칭)주암역, 장군마을역 등 2개 역사 신설, 과천~위례선 시발역(경마공원역)과 신수원선(인덕원~동탄) 연결 추진 등을 통해 과천을 대중교통의 허브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제2우면산터널(선바위~방배역)과 관문~동작 간(남태령고개) 지하도로를 민자사업과 서울시와 공동으로 추진해 남태령 고개와 과천대로의 상습정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자리창출기업 지원강화와 지식정보타운 입주기업과 과천시민 우선채용 MOU 체결 등으로 관내 시민 채용확대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과천=김진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