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를 공정한 나라, 함께하는 세상으로
道를 공정한 나라, 함께하는 세상으로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8.06.13 23:4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지사 당선자 이 재 명
남북경제 협력·평화중심지 도약
삶의 질 가장 높은 지방정부 돼야

 

“제가 마지막 수원 유세에서 외롭다, 이런 말씀 드렸는데 역시 국민들, 그리고 경기도민은 위대하다는 생각을 또 하게 됩니다. 우리 도민들과 국민들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루어지길 바라는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합니다.” 힘든 시간을 견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절규다.

그는 또 “저는 제가 우리 국민들이 국민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들어낸 도구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저에게 부여된 역할,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 확고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머슴론을 넘어 도구론까지 스스로의 가치를 피력했다.

이어 “경기도 정명 천년에 이어 새로운 천 년을 준비해야 하는데 새로운 천 년은 대한민국 새로운 중심 경기도 만드는 것이어야 할 테고, 거기에 대해 경기도민 삶의 질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대한민국 최고의 지방정부 돼야 합니다”라고 경기도의 가치를 곱씹었다.

또 “새로운 대한민국의 중심, 삶의 질 높은 경기도 만들어달라는 도민들의 그 열망을 반드시 실현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앞으로 평화의 시대에 우리 경기도가 남북 간 경제 협력, 평화와 교류의 중심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밀알론도 펼쳤다.

이와함께 “좀 더 나가서, 지금까지는 경기도 북부, 동부 지역들이 국가 전체 위해, 수도권을 위해 희생해 왔는데 지금까지의 그 불평등 구조 속에서 특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각별한 정치적 재정적 정책적 지원함으로써 그를 보전해 드리겠다는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결기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부, 잘 하고 있는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되고 남북 평화, 경제 협력 확대됨에 따라 나아가서는 동북아 경제공동체 꿈도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럽공동체에 버금가는 동북아경제공동체, 평화공동체에 한반도가 중심이 될 거고, 한반도 중에서도 경기도의 역할이 크다는 것에서 역사적 사명감 느낍니다”라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밝혔다.

/최준석기자 jscho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