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LH, 도내 21곳 9만6223가구 공급 추진”
신창현 “LH, 도내 21곳 9만6223가구 공급 추진”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09.09 20:4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를 통해 교통이 편리하고 주거여건이 좋은 수도권 도심 주변에 주택공급 확대를 추진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9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과천·의왕)이 공개한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가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주택공급 사업은 총 21개소로 386만평(1만 2천723천㎡)에 9만 6천223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중 의왕 월암, 군포 대야미, 부천 원종, 부천 괴안, 구리 갈매, 남양주 진접2, 성남 복정1·2, 성남 금토, 김포 고촌2 등 10개 지구 145만평(479만1천㎡)에 3만 9천901세대 공급을 위한 지구 지정은 이미 완료했고 주민공람이 완료된 화성 어천, 성남 서현, 시흥 거모 등 3개 지구 76만평(2,502천㎡)은 지구지정을 앞두고 있다.

광명, 의정부, 의왕, 시흥, 성남 등 5개 지역 58만평(190만 6천㎡)에 대해서는 신규지구 지정을 협의 중이다.

안산(162만 3천㎡/9천세대), 과천(1천156만여천㎡/7천100세대)은 신규 지정을 위해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앞두고 있다.

신 의원은 “과천은 남태령과 양재대로 교통이 포화상태라 선교통 후개발이 필요하다”며 “IT기업, 상업시설 등 강남기능의 일부를 이전하는 자족시설 중심으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천=김진수 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