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노란색 신호등 교체 어린이 교통사고 12% ‘뚝’
스쿨존 노란색 신호등 교체 어린이 교통사고 12% ‘뚝’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9.12 20:10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그동안 인천시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했던 통학로 노란색 신호등 교체사업으로 어린이 교통사고가 12%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부터 추진된 이번 사업은 현재 55개 초등학교 앞 70곳에 설치됐으며, 올해는 사업비 1억원을 투입해 중구 신광초등학교 앞 등 20개교 22곳에 추가 설치했다.

인천경찰은 최근 2017년 이전 설치 46개 초등학교 앞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설치 후 현재까지 동기간 대비 12%(83→73건)가 감소했으며,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전체 교통사고도 전년 대비 23.8%(42→32건), 어린이 교통사고는 47.8% (23→12건) 각각 감소했다.

노란색 신호등은 운전자들에게 어린이보호 구역임을 쉽게 알게 해줘 주의해 운전하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경찰 관계자는 “노란색 신호등 설치로 학부모들에게는 ‘어린이보호구역’을 확인시켜주는 효과가 있고, 미관상에도 보기 좋다”며 “어린이 보호구역 전체로 확대시켜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초등학교 통학로에 노란신호등 교체를 목표로 내년도 예산편성에 적극 반영되도록 인천시와 적극적인 협의와 보행자가 우선인 대각선횡단보도 설치도 병행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