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AG도 남북 단일팀 추진
장애인AG도 남북 단일팀 추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9.19 21:20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영·탁구 출전… 의견 조율”
이명호 장애인체육회장 밝혀
대회 개회식 공동입장도 모색
장애인체육에서도 남북 단일팀 구성이 추진된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19일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결단식에서 “탁구와 수영에서 남북 단일팀 출전을 추진하고 있으며 북측과 어느 정도 의견 조율도 됐다”며 “아시아장애인올림픽위원회(Asia Paralympic Committee, APC)의 엔트리 조정에 따라 단일팀 출전이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장애인아시안게임 개회식에 공동입장하고 코리아 하우스도 공동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동안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아시안게임 등 장애인 국제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이 결성된 적은 한 번도 없었으며 남북 공동입장 사례도 없다.

지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도 남북 공동입장이 성사 직전에 무산돼 아쉬움을 남겼다.

남북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장애인체육 교류 차원에서 중국 베이징 국가장애인체육훈련원에서 합동 훈련을 진행했고 단일팀 구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북측 선수들이 국제대회에 참가한 경험이 없어 아직 장애등급을 받지 못했다”며 “현장에서 받는 장애등급에 따라 단일팀 구성 세부 사안이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탁구에선 북측 김영록(양팔 절단장애), 박금진(소아마비)이 장애등급에 따라 복식 혹은 단체전에서 단일팀으로 결성될 가능성이 크다.

수영은 출전 선수가 결정되지 않았지만 총 4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혼계영에서 단일팀이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