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불개미 조사한 청소기 재판매 못할듯”
“붉은불개미 조사한 청소기 재판매 못할듯”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0.11 20:43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업체 “소비자 안전 고려”
국내 유명 스팀청소기 업체의 물류창고 컨테이너에서 붉은불개미 5천900여 마리가 발견된 이후 문제의 컨테이너에 실려있던 진공청소기의 판매·폐기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환경당국에 따르면 전날부터 안산시 반월공단 소재 스팀청소기 전문 제작업체 A사의 물류창고에서 진공청소기 박스를 일일이 뜯어 내부를 살피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환경당국이 전수 점검 첫날인 10일 살펴본 600여 개의 박스 안에서는 31마리의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

발견된 붉은불개미 중 1마리는 살아있는 상태였으나, 방역 소독 등의 영향으로 이내 죽은 것으로 전해졌고, 번식 능력이 있는 여왕개미는 나오지 않았다.

청소기 본체 등 구성품을 담은 비닐 포장 안까지 침투한 붉은불개미는 없었으나, 이날을 포함해 최소 이틀간 점검이 더 이뤄질 예정인 점을 고려하면 제품의 안전성은 누구도 담보할 수 없는 상태다.

A사 관계자는 “전수 점검 결과를 지켜보고, 정부 방침에 따르겠다.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해도 소비자의 안전을 고려하면 재판매는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해당 물류창고 및 청소기 등에 붉은불개미 잔존 여부를 확인해 예찰·방제하는 것이 환경부 임무”라며 “청소기 소유권은 A사에 있으므로 전수 점검이 끝나도 환경부에서 청소기 판매 혹은 폐기에 대한 입장을 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