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난색에 축구계 반발
김포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난색에 축구계 반발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8.11.08 20:36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부지제공·부담금 이유 부정적
환경훼손 우려 정책적 판단설도

“지역경제·김포브랜드 큰 효과”
지역 인터넷카페 비난 글 도배
김포시가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소극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시민은 물론 지역축구계, 정치권 등이 “시가 시설 유치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도외시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축구종합센터는 대한축구협회가 파주 국가대표 훈련원(파주 NFC)의 무상임대 기간 만료 등으로 새 부지 선정을 위해 전국 지자체 등을 상대로 공모에 나선 상태다.

8일 시와 시축구협회 등에 따르면 축협은 파주시 국가대표 훈련원의 무상임대 기간이 2024년으로 만료되고 규모 및 시설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축구종합센터가 입지할 새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

33만㎡ 규모의 부지에 1천5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축구종합센터는 천연잔디 10면, 인조잔디 2면, 풋살구장 4면 및 숙박과 스포츠과학센터, 축구박물관, 컨벤션, 사무실 등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공모는 내년 1월 7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며 전국의 지자체 및 중앙행정기관만이 참여할 수 있다.

축구종합센터가 건립되면 김포시의 랜드마크로서 위상이 크게 향상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을 앞두고 국가대표 전용 훈련시설을 갖추기 위해 2001년에 완공한 파주NFC는 파주시의 지역경제는 물론이고 한국축구의 메카로서 파주시의 지명도를 국내ㆍ외에 높이는데 기여했다.

이에 김포시 축구협회 등이 나서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위해 공식적인 활동에 임하고 있으나, 시는 적정 부지마련과 부담금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부지-재정문제를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만 환경을 훼손시킬 수 있다는 정책적 판단이 있었던 것이 전해지면서 수천여명의 회원으로 이뤄진 지역사회의 인터넷카페가 시를 비난하는 글로 도배됐다.

한종우 김포시의원은 “축구종합센터 유치는 경제적 유발효과와 함께 김포라는 도시브랜드 가치를 전국적으로 알릴 수 있는 사업이기 때문에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자치단체장이 독자적으로 의사결정을 해서는 안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병직 김포시 축구협회장은 “센터 유치는 김포발전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수 있는 기회”라며 “김포축구인들을 비롯해 뜻 있는 시민들과 추진위를 구성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 축구메카 효과’를 인지하고 있는 이천시와 여주시, 화성시, 평택시, 의정부시, 시흥시 등이 적극적인 축구센터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