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원정수 꼭 늘릴 필요 없어”
문희상 “의원정수 꼭 늘릴 필요 없어”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1.08 20:0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례1:지역2 …증원 동의안해
문대통령 지지율 연연 말아야”
문희상 국회의장은 8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를 맴도는 것과 관련, “지지율 하락에 쫄 거 없다는 이야기를 대통령에게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권이 3년 차에 들어서서 인기가 오르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지율에 연연해 대통령이 할 일을 못 하면 ‘무능 플러스 알파’가 된다. 쫄지 말고 당당하게, 차분하게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집권 3년 차 정부·여당에 “이제는 전문가를 써야 할 때다. 지금은 실사구시 측면에서 전문가, 실력가를 써야 순서가 맞다”며 “이건 율곡의 용인술에 관한 지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인연으로 인사한다든지, 보상 인사는 끝내야 할 시기다. 이건 비단 현 정권에 대한 얘기가 아니라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의원정수 확대 논의에 대해 “의원정수를 반드시 늘려야 한다는 데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의원정수가 늘어야만 선거제 개혁이 된다고 하는데 1(비례대표) 대 2(지역구)의 비율로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안대로 하면 꼭 숫자를 늘리지 않아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정치개혁특위 자문위가 의원정수를 360명으로 확대하자는 권고안을 내기는 했으나 이상적인 안일 뿐”이라며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면 연동형이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아도 비례성 보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