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발전기 가동 3년간 1억2천만원 수익
비상발전기 가동 3년간 1억2천만원 수익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1.08 20:29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피크시간 한전 전기이용 줄여
경기도는 한국전력거래소가 운영하는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해 지난 3년간 1억2천여만원의 재정수익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은 전력거래소와 전기소비자가 감축 가능한 전력량을 사전에 약정하고 피크시간대 소비자가 스스로 전기를 감축하면 전력거래소는 이에 대한 이익을 소비자에게 돌려주는 제도다.

도는 2015년 비상용 발전기를 교체하면서 활용방안을 고민하다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의 제안으로 이 사업에 참여했다.

도는 전력수요 감축지시에 도청사가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전력수요 감축지시 발령시 약정한 만큼 전력 사용량을 줄이고, 그에 대한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전력거래소 수요관리사업자와 협약을 맺었다.

전력수요 감축명령 기간 비상발전기를 가동시켜 부족한 도청사 전력수급문제를 해결하고, 재정수익도 얻는 이중 효과를 얻게 된 것.

실제 도는 지난해 모두 9차례 실시된 전력수요 감축명령에 참여해 4천300여만원의 재정수익을 얻었다.

이렇게 얻은 재정수익이 2016년 4천81만원, 2017년 4천368만원 등 3년간 1억2천만원이 넘는다.

도 관계자는 “주기적으로 공회전만 하던 비상발전기를 활용, 비상전원공급 구축 시스템도 강화되고 재정수익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매년 4천800만원 정도 재정수입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