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장관 위 군림 靑 비서진 대폭 감축해야”
김관영 “장관 위 군림 靑 비서진 대폭 감축해야”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1.10 20:2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청와대의 만기친람이 계속되고 ‘청와대 정부’가 계속되는 한 책임장관은 멀리 있을 뿐”이라며 “장관 위에 군림하는 청와대 비서진을 대폭 감축해야 한다”고 10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 장관은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하라’는 책임장관제를 의미하는 말을 했는데 문제는 시스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새 장관을 임명하기 전 인사원칙부터 제대로 점검해달라”며 “청와대가 발표한 인사의 7대 원칙은 있으나 마나한 것으로 그 원칙대로라면 중범죄자만 아니면 결격 사유가 될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지적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