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건강염려증
[창룡문]건강염려증
  • 경기신문
  • 승인 2019.01.13 19:10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혹시 중병에 걸린 거 아닐까?’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건강을 걱정하기 마련이다. 요즘 몸 상태가 조금만 좋지 않아도 이런 불안에 빠지는 건강염려증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공중파나 케이블TV에서 의학 정보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늘고,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커뮤니티 등을 통해 검증되지 않은 많은 의학 정보들이 난무하면서 나타난 결과다.

건강염려증은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실제보다 심각한 병에 걸려 있다고 생각하여 불안해하고 공포를 갖는 일종의 강박장애다. 사소한 신체적 증상을 지나치게 비관적으로 받아들이고 의사의 말도 믿지 않는다. 스트레스가 심해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워하고 두려움이 심각해지면 우울증도 겪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분석 결과, 만 15세 이상 한국 사람의 35.1%만 자신의 건강 상태가 좋다고 생각하고 나머지 65%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실제보다 과도하게 부정적으로 여기는 건강염려증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증상도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공통점은 병원을 돌며 CT, MRI 등 각종 검사를 반복하는 닥터 쇼핑이다. 이들은 자신의 신체적 증상을 잘못 이해하는 데서 오는 심리적 불안임을 인정하지 않고,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의사의 진단을 믿지 않는다. 또 몸이 아픈데도 합당한 진단과 치료를 못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극단적인 경우 스스로 중병으로 진단을 내리기도 한다. 자신이 생각하는 병에 집착하여 큰 병원이나 유명한 전문 병원을 전전하면서 스스로 질병이나 검사 결과를 연구하거나 의학 정보를 수집하기도 한다.

우리나라 인구의 4∼5%, 병원을 찾는 환자의 15% 정도가 건강염려증으로 추정된다고 하는 통계도 있다. 지난해 말 발표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서도 잘 나타난다.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 진료를 받은 횟수가 한국은 연간 17.0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 가장 잦았다. OECD 평균 6.9회를 훌쩍 넘긴 수치며 OECD 국가 국민 중 단연 최고다. 건강에 대한 유별난 한국인의 걱정, 약물 오남용으로 이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