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언덕과 내리막 최고의 코스, 우승만큼 즐거워”
“적절한 언덕과 내리막 최고의 코스, 우승만큼 즐거워”
  • 경기신문
  • 승인 2019.02.24 19:51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프 마스터즈 여 1위 스트라이덤
부산서 학원강사… 첫 수원경기
마음 쏙 드는 대회 내년에도 참가

 

“타지에서 생각지도 못한 좋은 기록으로 1등을 하게 돼 너무 기쁩니다.”

2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 마스터즈 여자 하프코스에서 1시간25분00초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에즈베 스트라이덤 씨(Ezbe Strydom·37·미국)는 우승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위해 부산에서 수원까지 올라온 스트라이덤 씨는 37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학원 강사로 활동하며 훈련 시간이 부족했지만 쟁쟁한 국내 여성 마라톤 동호인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번 대회 출전을 결심한 뒤 부족한 훈련량을 극복하기 위해 엘리트 선수 못지 않은 강도높은 훈련과 조깅을 병행했다는 스트라이덤 씨는 “먼 타국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운동경기에 참여했지만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 같은 체계적인 시스템과 좋은 마라톤 코스를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스트라이덤 씨는 “평소에도 다양한 운동을 즐기고 있고 부산에서 한 스포츠 클럽에서 활동할 정도로 운동에 관심이 많다”며 “지인의 추천으로 이번 대회에 참석해 좋은 결과를 가지고 갈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가 매우 좋았다. 적절한 언덕과 내리막이 있어 조깅에 있어 최고의 코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인의 권유로 이번 대회를 참가했지만 마스터즈 여자 하프코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스트라이덤 씨는 “마음에 쏙드는 마라톤대회를 발견했다”며 “우승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즐겁게 대회에 참가해 즐겼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싶고 내년에도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