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배구 끝나면… FA 대어 쏟아진다
봄배구 끝나면… FA 대어 쏟아진다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3.13 20:2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男 정지석·문성민 자격 획득
女 양효진도 계약 협상 대상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가 정규리그 일정을 마치고 15일부터 포스트시즌에 들어가는 가운데 포스트시즌 못지 않게 배구 팬들의 괌심을 끄는 것이 시즌을 모두 마친 뒤 열리는 스토브리그다.

13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올 시즌이 끝난 뒤 총 36명(남자부 24명, 여자부 12명)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FA 자격을 얻는 선수들이 팀을 옮길 수 있는 스토브리그는 챔피언결정전이 끝난 직후 개장한다.

올해 FA 명단에는 정지석, 곽승석, 김학민, 진성태, 황승빈(이상 인천 대한항공), 이선규, 곽동혁, 양준식, 손현종(이상 의정부 KB손해보험), 김요한, 이강주, 박원빈, 조국기, 심경헙(이상 안산 OK저축은행), 김진만(수원 한국전력), 양효진(수원 현대건설) 등 남녀부 각 팀 핵심 선수들이 망라돼 있다.

리그 판도를 바꿀 수 있는 ‘대어급’이 쏟아지는 이번 스토브리그는 폭발적인 배구 인기와 맞물려 각 구단의 쟁탈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FA 최대어’는 자타가 공인하는 리그 최고의 레프트 공격수 정지석이다.

정지석은 올 시즌 공격 성공률 3위(55.28%), 서브 6위(세트당 평균 0.37개), 디그와 리시브를 합한 수비 종합에서 2위(세트당 평균 5.12개)를 차지했다.

공격과 서브는 물론 수비까지 리베로 뺨칠 만큼 잘한다.

게다가 나이가 만으로 24세 밖에 되지 않는다.

이번 시즌 가장 유력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후보인데, 더 성장할 수 있는 여지까지 갖췄다.

시즌 개막 직전 미디어데이 행사 때 ‘영입하고 싶은 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남자부 7개 팀 감독 모두 정지석을 꼽았다.

대한항공은 정지석을 무조건 잔류시킨다는 입장이지만 내부 단속이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정지석뿐만 아니라 김학민, 곽승석, 진성태, 황승빈 등 무려 5명이 무더기로 FA 자격을 얻기 때문이다.

다른 팀이라면 충분히 주전 세터 자리를 꿰차고도 남을 황승빈을 비롯해 서울 우리카드에서 FA로 풀리는 세터 노재욱도 관심을 한몸에 받을 전망이다.

천안 현대캐피탈 전력의 핵심인 국가대표 공격수 문성민과 센터 신영석도 FA 시장을 후끈 달굴 거물급 선수로 꼽힌다.

여자부에서는 양효진이 ‘원톱’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부동의 센터인 양효진을 놓고 현대건설이 집안 단속에 성공할지, 아니면 양효진이 다른 팀으로 이적해 새로운 기둥 노릇을 할지 관심을 끈다.

양효진 외에도 황연주, 고유민(이상 현대건설), 김나희, 신연경, 공윤희(이상 인천 흥국생명), 이나연, 고예림(화성 IBK기업은행) 등도 FA 자격을 얻는다.

프로배구는 이번 시즌부터 원소속 구단과의 우선 협상 기간을 폐지해 각 구단이 동등한 위치에서 계약 협상을 하게 됐다.

이에 따라 챔프전 종료 3일 후에 한국배구연맹(KOVO)이 FA 자격 취득 선수 명단을 공시하면 그로부터 2주 동안 원소속 구단은 물론 모든 구단이 자유롭게 FA 협상에 들어간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