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세먼지 저감 고위급 정책협의체 합의”
“한·중, 미세먼지 저감 고위급 정책협의체 합의”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3.14 20:2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참석
“기술교류·엑스포 등 개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과 관련, “대기질 예보정보에 대한 기술교류와 엑스포 개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에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국발 미세먼지 공포가 퍼지고 있는데 환경부는 중국과 어떤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지 설명할 필요가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대기오염 분야에서는 한국과 중국 간 오래전부터 협력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며 “미세먼지와 관련해 최근 본격적으로 논의가 됐고, 특히 올해 초 한중 국장회의에서 논의됐던 것을 이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첫 번째로 대기질 예보정보 등에 기술교류를 하기로 했다”며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 물질 보고서를 올해 11월까지 함께 발간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행하는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을 더 크게 전개하기로 하고, 발전소 등 대형사업장에서 보일러까지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엑스포도 개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