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GTX-B 조기 착공 절실”
조광한 남양주시장 “GTX-B 조기 착공 절실”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3.14 20:44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과 함께
기재부 방문 실무자들에 요청
“신도시 先교통대책 後입주” 강조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지난 13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결과를 조속히 발표해 사업이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날 조 시장은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정성호 의원과 함께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국장 등 실무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조 시장은 “신도시 개발의 성공적 추진 및 정부의 신뢰성 회복을 위해 ‘선 교통대책 후 입주’의 정책이 반드시 지켜져야 하며, 그 중심에 GTX-B노선의 신설역사가 포함돼 있어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3기 신도시 사업은 문재인 정부사업 중 가장 큰 사업이며 남양주시는 신도시 물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수도권 동북부의 최대 규모로 정부가 관심을 갖고 추진한다면 주민의 신뢰감과 만족도가 상당히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조 시장은 “행정절차 추진에 있어서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에 충분히 공감은 하나, 남양주 시민은 교통대책 없는 신도시 개발 정책에 점점 정부 정책의 신뢰성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불만 높은 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는 올해 상반기 중 GTX-B노선 확정 발표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예비타당성 조사 수행기관인 KDI(한국개발연구원)와 협업해 최대한 빨리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남양주=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