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정치인은 국민 분열 초래하는 말 삼가야
[사설]정치인은 국민 분열 초래하는 말 삼가야
  • 경기신문
  • 승인 2019.03.21 20:00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 대표의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이란 말에 대다수 역사 인식이 있는 국민들이 분노하거나 개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발언에 대한 입장과 사과를 듣기 위해 21일 나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방문한 대학생들이 경찰에 연행됐다가 풀려났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를 만나기 위해 사무실로 찾아가면 국회로 오라고 하고 국회로 찾아가면 사무실로 오라고 하면서 면담을 기피했다고 밝혔다. 이에 나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을 찾아갔다가 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은 것이다.

국가보훈처는 ‘가짜유공자’를 가리기 위해 서훈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본인들의 마음에 들지 않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 친일이라는 올가미를 씌우는 게 아닌가 생각 한다”면서 예의 ‘반민특위 국민 분열’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학생들은 나 원내대표가 “반민특위로 국론이 분열됐다면서 친일파를 옹호하고 5·18 망언에 대해서는 역사적 해석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망언을 했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반민특위는 해방 후 친일파들의 반민족행위를 처벌하기 위해서 제헌국회에 설치되었던 특별기구다. 그러나 친일파를 중용했던 이승만 대통령의 노골적인 비협조와 친일경찰 등 친일파들의 조직적이고 방해로 결국 1년 여 만에 해체됐다. 지금도 국민들은 반민특위 해체를 아쉬워하고 있다. 친일경찰의 대명사인 노덕술도 반민특위에 체포됐으나 이승만 정부는 그를 풀어줬다. 친일파 처벌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친일파들과 그의 후손들은 지금도 정치·경제·문화·교육 등 각계의 주류로 목에 힘을 주고 살아간다.

나 원내 대표는 발언은 ‘망언’이라고 비난 받고 있다. 특히 한국역사연구회·역사문제연구소 등 29개 주요 역사 학회·단체들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해 정쟁의 도구로 삼고자 하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그리고 5·18의 의의와 반민특위의 노력에 대한 부인은 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라고 밝히면서 망언을 내뱉은 정치인을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의원의 “5·18은 폭동,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발언에 이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엔 분명 문제가 있다.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역사적 진실에 대한 왜곡·부정행위를 제재할 강력한 법이 제정됐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