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동부 6개 시·군에 4천억 투자
경기 북·동부 6개 시·군에 4천억 투자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3.21 21:23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양평·연천·포천·여주 등
道, 지역균형발전 사업 선정
2024년까지 기반시설 조성
경기도가 북·동부 6개 시·군을 제2차 지역균형발전 지원대상 지역으로 선정, 오는 2024년까지 4천123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상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21일 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차 지역균형발전 사업 대상 지역으로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 등 6개 시·군을 선정했다”며 “이 사업을 통해 낙후된 지역에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투자를 통해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도가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는데 목적을 둔 일종의 ‘지역발전 마스터 플랜’으로 2015년부터 5년 단위로 수립하고 있다.

이번 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어디에서나 삶의 질을 골고루 누리는 경기도’를 비전으로 ▲사회적으로 공정한 포용사회 ▲경제적으로 혁신적인 공동체 경제 ▲공간적으로 협력과 통합의 공간 등을 실현해야할 3대 목표로 확정했다.

도는 이를 토대로 6개 시·군에 대해 내년부터 5년간 국·도비와 시·군비 등 모두 4천123억원을 투입, 문화·체육시설 및 도로 인프라 등의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은 도가 제안해 시·군 동의한 ‘협업사업’, 시·군이 신청한 지역발전 ‘전략사업’, 국비(균형발전특별회계) 보조로 이뤄지는 ‘균특사업’, 완료사업 평가를 통해 우수시·군에게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사업’ 등으로 구분된다.

앞서 도는 지난 7일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열어 이들 6개 시·군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들 6개 시·군은 1차 계획(2015~2019년) 지원 대상지이기도 하다.

선정에는 지난해 경기연구원이 실시한 ‘경기도 지역발전지수 분석 및 균형발전 정책개발’ 연구용역이 토대가 됐다.

연구용역에서 6개 시·군은 산업경제기반 취약, 교통 등 기반시설 빈약, 사회적 공공서비스시설 부족, 재정력 부족, 규제(군사시설보호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등) 등으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는 다음 달까지 6개 시·군에서 사업계획서를 받아 타당성 검토 등의 절차를 거쳐 사업을 확정한 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균형발전기획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위원회’를 구성·운영, 실국 및 시·군, 공공기관 간 상시적 협업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정상균 실장은 “앞으로 내실 있는 사업시행과 재원 확보를 위해 도의회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어디에서나 삶의 질을 골고루 누리는 경기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