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용 의정부시장 “도봉산∼옥정 노선 못바꿔 책임 통감”
안병용 의정부시장 “도봉산∼옥정 노선 못바꿔 책임 통감”
  • 박광수 기자
  • 승인 2019.03.24 19:36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곡·송산동 순회 주민설명회
“노력 불구 관련 법령 한계 벽에
시민염원 공약 못지켜 송구” 밝혀
교통불편 지역 개선 대책안 제시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주민설명회를 열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에 대해 노선 변경 추진의 어려움을 설명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주민설명회를 열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에 대해 노선 변경 추진의 어려움을 설명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에 대해 노선 변경 추진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시는 지난 21일 신곡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22일 송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도의원,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와 관련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사업 추진 배경과 동영상 상영, T/F 구성 배경과 주요 활동내역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안병용 시장은 “기본계획 변경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여기까지 왔으나, 관련 법령의 벽을 넘지 못했다”고 사업 추진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민·관·정이 함께 추진해 온 과정과 노선 변경이 한계에 부딪힌 이유를 시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이로 인한 교통 불편지역에 대한 장·단기 교통 개선대책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참석한 시민들은 “시장 공약사항을 지켜야 한다”, “시가 의지가 없었다는 것을 인정하라”고 반발하며 노선 변경 검토 용역의 재 발주 추진 의사를 묻는 한편, “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의 입장은 부정적이다”라며 “경기도지사의 의지가 없는 한은 이미 끝났다”라는 상반된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 시장은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공약 하였으나, 이를 이행하지 못한 것은 이유를 불문하고 저의 책임이다”라며, “그러나 더 이상은 노선 변경과 관계되는 어떠한 다른 여지를 말씀드릴 수 없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해당 지역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에 대한 교통 개선대책을 4월 중으로 추진하고, 향후 탑석역 완공 시점에 맞춰 대중교통 환승 체계를 강화함으로써 의정부 시민들의 7호선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박광수기자 ks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