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맡겼는데…대표이사 금고 턴 수행기사 징역형
믿고 맡겼는데…대표이사 금고 턴 수행기사 징역형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3.26 19:4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 빚에 시달리자 회사 대표이사의 금고를 몰래 털어 1억여원을 훔친 수행기사가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이서윤 판사)은 절도 혐의로 기소된 모 회사 수행기사 A(33)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재판부는 “훔친 금액이 상당하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자수한 점 등은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6~9일 인천시 모 회사 대표이사실 내 금고에서 3차례에 걸쳐 총 1억1천만원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도박 빚에 시달리자 미리 알던 대표이사실 내 금고 비밀번호를 풀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