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주차장 부족… 공영차고지 확충하라”
“화물차주차장 부족… 공영차고지 확충하라”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4.08 20:04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크루즈전용부두 개장 앞두고 불법주차 단속 강화
뿔난 화물차 기사 200여명 차량 동원 시청 앞 항의 집회
주차난 대책 마련 촉구… 인천시 “화물연대 측과 협의”
화물연대 인천본부 소속 화물차 기사 200여 명이 8일 인천시청 앞에서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를 위한 인천 화물노동자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화물연대 인천본부 소속 화물차 기사 200여 명이 8일 인천시청 앞에서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를 위한 인천 화물노동자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인천지역 화물차 기사들이 차량을 동원해 인천항 주변 화물차주차장 확충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화물연대 인천본부 소속 화물차 기사 200여 명은 8일 인천시청 앞에서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를 위한 인천 화물노동자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인천항 크루즈전용부두 개장을 앞두고 불법주차 단속 강화에 항의하며, 화물차 50여 대를 인천시청 주변 도로에 일렬로 주차한 뒤 자신들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인천항은 부산항과 더불어 수출입 물량이 가장 많은 항구”라며 “그러나 인천지역 화물차주차장은 3천여 면에 불과해 등록 화물차(2.5t 이상) 2만6천여대를 수용하기에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지난해까지 아암물류 2단지 9공구에 화물차 공용차고지(650면) 설치계획을 밝혔지만, 기초공사조차 하지 않고 2022년까지 연장해 사업을 완료한다는 발표만 했다”며 “이런 탓에 화물차들은 도로에 불법 주차를 할 수밖에 없고 기사들은 매달 20여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며 화물차 주차난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대안으로 내항 8문 주차장 화물차주차장으로 개방, 계양IC 화물차 공영차고지 특수차량 비율 제한 조정, 크루즈 전용부두 주변 화물차 주차 대안 마련 등을 시에 요구했다.

시는 계양IC 화물차 공영차고지 특수차량 비율 조정에 대해서는 재검토하고 관내 유휴부지를 화물차주차장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인천항 내항 8문 주차장을 개방해 달라는 요구는 인근에서 내항 재개발 마스터플랜 수립과 1·8부두 상상플랫폼 사업이 진행되고 있고, 주민들의 반대가 예상돼 화물차주차장으로 개방할 수 없다고 답했다.

시 관계자는 “이달 26일 크루즈 전용부두 개장을 앞두고 화물연대 측과 사전 협의 없이 일대 도로에서 화물차 불법 주차 단속이 추진된 점은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화물연대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