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수립 100주년… 여야 “새로운 100년 준비” 한목소리
임정수립 100주년… 여야 “새로운 100년 준비” 한목소리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11 19:5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한국, 통합과 협치 강조
야3당, 선거제도 개혁에 방점
여야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아 순국 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함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통합과 협치를 강조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주권재민 정신을 살려 선거제도를 개혁한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임시정부 수립은 민주공화제와 헌법의 근간인 삼권분립 원칙을 기초로 하나된 정부를 숙원한 민족적 열망과 애국열사들의 거룩한 희생 위에 세워진 위대한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구시대적 유물인 대립과 반목의 분열 시대를 벗어나 통합의 역사를 새롭게 써나갈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반칙과 특권의 시대를 종식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혼신의 힘으로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당시에도 생각과 방식의 차이로 분열은 있었지만 선조들은 독립이라는 염원 하에 지혜롭게 통합을 이뤄냈다”며 “소통과 협치가 실종되고, 불통과 독선으로 치닫는 2019년 정치권에 더욱 큰 교훈으로 다가온다”고 밝혔다.

또 “오늘날의 정치가 100년 뒤 어떤 평가를 받을 것인지, 또 우리는 어떤 정신을 남길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며 “과거에 갇히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임시정부는 우리 민족의 기상과 독립정신, 민주주의 가치의 집약체”라며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한다. 국민의 뜻을 받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바른미래당이) 임시정부가 추구하던 국민의 나라, 주권재민의 실현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시정부가 추구한 민주·공화·평등·자유·평화의 5대 가치 중 특히 공화의 가치를 위한 선거제 개혁과 경제·사회적 불평등 해소를 통한 평등의 가치 실현을 위해 매진할 것을 각 정당에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야말로 선거제 개혁에 힘쓸 때다.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마련에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며 “선거제도와 정치 개혁의 물꼬를 막는 것은 반개혁을 넘어 반국민적 행위”라고 말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