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들 “얼굴만 보고 갑니다”
여야 원내대표들 “얼굴만 보고 갑니다”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15 20:2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논의
청문보고서 대립… 합의 불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운데)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회동을 위해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운데)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회동을 위해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를 시도했으나 또다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에서 4월 국회 의사일정과 쟁점 법안 처리에 관해 논의했다.

회동에선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상반된 입장이 거듭됐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이견이 있는 것은 있는 대로 처리하고 민생 경제 입법에 대해서는 합의를 해야 한다”며 “이 후보자에 대해서도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는 저도 판사 출신으로서 참으로 부끄럽다는 생각”이라며 “4월 국회에서는 먹고사는 문제, 민생문제뿐 아니라 저출산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대북제재를 위반한 석탄 수입 문제도 살펴봐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도 “오늘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면 적격 여론보다 부적격 여론이 배가 많았다”며 “정부가 이런 국민 여론을 다시 한번 참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고수하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정국 경색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